'정인이 사건' 결심 공판…소리치며 분노한 시민들 [영상]

  • TF 영상 | 2021-04-14 16:27

 

[더팩트ㅣ임세준 기자·윤웅 인턴기자] 생후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정인이 양부모 결심공판일인 14일 오후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법원 앞에서 시민들이 정인이 양부모가 탄 호송차를 향해 시위하고 있다.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이상주)는 이날 정인이 어머니 장 모 씨와 아버지 A 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진행한다. 장 모 씨는 살인과 아동 학대치사 혐의, A 씨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됐다. 결심공판에서 '정인이'의 사망원인을 재감정한 법의학자에 대한 증인 신문과 검찰의 구형, 또 피고인 양엄마 장 씨의 최후변론이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limsejun0423@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