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단독]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채해병 특검법 청문회 안 나온다

  • 정치 | 2024-06-18 22:37

'서북도 북한 관련 불안한 안보상황' 사유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수사외압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달 21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출석하고 있다. / 뉴시스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이 해병대 채모 상병 사망 사건 수사외압 의혹 관련 조사를 받기 위해 지난달 21일 경기 정부과천청사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출석하고 있다. / 뉴시스

[더팩트ㅣ국회=조채원 기자]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이 오는 21일 국회 입법청문회에 참석하지 않는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예상된다. 김 사령관은 채해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핵심 피의자 중 한 명으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받고 있다.

18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 따르면 청문회 관련 신원식 국방부장관과 김계환 해병대사령관 이상 증인 2명의 불출석 사유서가 제출된 것으로 확인됐다. 신 장관은 국외출장, 김 사령관은 최근 서북도 북한 관련 불안한 안보상황을 사유로 든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14일 국회 법사위 전체회의를 단독으로 21일 입법 청문회 개최를 예고했다. '채해병 특검법' 본회의 상정을 위한 최종적 검토 차원이다.

법사위는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신범철 전 국방부 차관 △이시원 전 대통령비서실 공직기강비서관 △임기훈 전 국가안보실 국방비서관 △유재은 국방부 법무관리관 △김계환 해병대 사령관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 △박정훈 전 해병대 수사단장 △박진희 전 국방부 장관 군사보좌관 △이용민 해병대 포7대대장 △박성재 법무부 장관 △신원식 국방부 장관 등 12명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chaelo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