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尹 "오월 정신 뿌리내려 대한민국 자유민주주의 꽃 피워"

  • 정치 | 2024-05-18 11:02

윤 대통령, 취임 이후 3년 연속 기념식 참석
"경제, 빠르게 성장시켜서 계층 이동의 사다리 복원"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윤석열 대통령이 18일 광주 북구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광주=뉴시스

[더팩트ㅣ이철영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18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개최된 제44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서 "오월 정신이 깊이 뿌리내리면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 꽃을 활짝 피워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기념식 기념사에서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되었다"며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다. 민주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마음을 다해 안식을 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그날의 아픔을 가슴에 묻고 묵묵히 오월의 정신을 이어온, 5·18 민주화운동 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위로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국민 한 사람 한 사람이 누리는 정치적 자유와 인권은, 세계 어느 나라와 비교해도 전혀 부족함이 없다. 하지만, 지금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 하고 있다"면서 "경제적 불평등이 불러온 계층 갈등, 그리고 기회의 사다리가 끊어지면서 날로 심화되는 사회적 양극화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정치적 자유는 확장됐지만, 경제적 자유를 누리지 못하는 수많은 국민들이 있다. 정치적 인권은 보장되고 있지만, 일상의 여유를 누리기조차 어려운 국민들이 적지 않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한다"며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해,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이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 민주 영령들께서 남겨주신, 자유민주주의의 위대한 유산을 더욱 굳건하게 지키겠다"고 다짐했다.

아울러 윤 대통령은 "오월의 정신이 찬란하게 빛나는 새로운 미래를 열기 위해, 저와 정부의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면서 "국민 여러분, 1980년 5월, 광주 오월의 정신은 지금도 우리 속에 살아 숨 쉬고 있다. 다시 한번 우리 모두의 힘을 모아, 오월 민주 영령들의 큰 뜻을 실천하고, 자유와 번영의 대한민국을 함께 만들어 가자"고 당부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3년 연속 기념식에 참석했다. 대통령 재직 중 3년 연속으로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다. 올해는 특히 5·18 정신이 대를 이어 계승된다는 의미로 5.18 유공자 후손들과 함께했다. 대통령은 국립5·18민주묘지 입구에서 5‧18 유공자 후손들과 함께 5‧18 유가족 대표들을 태운 버스를 기다려 영접하고 ‘민주의 문’으로 동반 입장해 헌화 및 분향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을 마친 후, 국립5‧18민주묘지 1묘역에 안장된 故 박금희, 故 김용근, 故 한강운 유공자 묘소를 찾아 참배하고 유족들을 위로했다.

cuba20@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