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이재명 "어떤 권력도 국민·진실 이길 수 없어"

  • 정치 | 2024-05-18 10:32

5·18 민주화운동 추모 메시지
"국가폭력 범죄 반드시 단죄…5·18 정신 헌문수록 추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맞아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맞아 "어떤 권력도 국민을, 또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자명한 진리를 마음에 새긴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 제22대 국회 더불어민주당 제1기 원내대표 선출 당선자 총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배정한 기자

[더팩트ㅣ이헌일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18 민주화운동 44주년을 맞아 "어떤 권력도 국민을, 또 진실을 이길 수 없다는 자명한 진리를 마음에 새긴다"고 강조했다.

이재명 대표는 18일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이렇게 밝히며 "역사의 법정에 시효란 없고, 온전한 진상규명만큼 완전한 치유는 없다. 민주당은 5·18의 진상을 낱낱이 밝히는 데 앞장서 국가폭력 범죄는 반드시 단죄받는다는 상식과 원칙을 바로 세우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더 이상의 5·18 폄훼와 왜곡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5·18 정신 헌법 전문 수록 또한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며 "그래야 다시 이 땅에서 비극의 역사가 반복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제44주기 5·18 기념식 슬로건처럼 국가폭력의 짙은 상흔을 딛고 연대와 통합의 정신으로 자라난 마흔네번째 5월이다. 이 땅의 정의와 민주주의를 위해 목숨 바친 민주영령들의 넋을 추모한다"며 유가족에게도 위로를 전했다.

5·18 민주화운동 첫 희생자로 공인된 이세종 열사를 언급하며 "매년 민주영령들에 대한 존경과 감사의 마음이 피어오르는 5월이지만 올해 5·18은 한분의 이름으로 더욱 뜻깊다. 군부독재의 군홧발에 짓밟혔던 스물한살 청년이 국가폭력의 희생자임을 인정받기까지 무려 44년이라는 통한의 세월이 필요했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감추고 숨기려 들수록 오월 영령들의 넋은 더 나은 세상을 바라는 강렬한 열망으로, 또 진실과 정의의 편에 서고자 하는 새로운 생명들로 다시 태어났다"며 "그렇게 태어난 수많은 민주시민들이 폭력보다 강한 연대의 힘으로 민주주의의 새로운 길을 열어젖혔다"고 평가했다.

이어 진상규명을 다짐하며 "그것이 산 자로서 책임을 다하고 오월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을 헛되지 않게 하는 길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hone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