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민주당 "21대 국회서 '채 상병 특검법' 처리…여야 합의하자"

  • 정치 | 2024-04-15 15:00

박주민 "정부·여당, 진심으로 반성하겠다면 통과시켜야"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선인들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박주민 더불어민주당 의원과 당선인들이 1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채상병 특검법 처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국회=송다영 기자]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 116명이 15일 국민의힘과 김진표 국회의장을 향해 '故 채 상병 사망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검법' 본회의 여야 합의 통과를 촉구했다.

박주민 원내수석부대표를 포함한 민주당 의원 및 22대 총선 당선인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21대 국회가 50일 가량 남았다. 이 기간 동안 채 상병 특검법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국민께서는 이번 총선으로 윤석열 정권과 국민의힘을 매섭게 심판하셨다"며 "그 심판의 이유 중 하나가 바로 이 채 상병 사망사건'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실은 총선 참패 이후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들겠다'며 '국정을 쇄신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역시 '국민의 회초리 겸허히 받겠다'고 말했다"며 "이 반성이 진심이라면 말만하지 말고 행동하라"고 직격했다.

또 이들은 국민의힘을 향해 "21대 국회에서 채 상병 특검법을 여야 합의로 통과시키자"고 제안했고 "만일 이 기회를 차버린다면 총선 패배가 아니라 더 큰 국민의 심판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김 의장을 향해서도 이들은 "훗날 이 기간이 21대 국회의 전성기였다고 생각할 수 있도록 본회의 안건으로 상정시켜달라"고 요구했다.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기자회견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국회 계류 중인 이종섭 전 국방부 장관 특검법을 함께 처리하는 방법과 관련해 "정확하게 이야기하면 병합 처리보다는 수정안을 발의해 내용을 포함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이종섭 특검 내용 중 필요한 내용이 있다면 수정안으로 처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채 상병 특검 수사 대상에 윤 대통령도 포함되느냐는 질문에 "현재 문구상으로는 포함된다"고 말했다.

또 박 원내수석부대표는 윤 대통령이 '재의요구권'을 사용한 이태원 참사 특별법과 관련해 "총선 후에 처리하겠다는 입장 밝혔는데 유가족들 의사가 굉장히 중요해 오늘 오후 시간 되는 당선인들과 함께 찾아뵙기로 했다"며 "원내대표와 협의해 명확한 방침을 정하겠다"고 밝혔다.

manyzer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