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퇴계 이황 성관계 지존" 김준혁, 성균관장 만나 사과

  • 정치 | 2024-04-13 14:52

"성균관과 유림 어른들에 누 끼쳐 진심으로 사과"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국회의원 당선인이 퇴계 이황 선생을 '성관계 지존'이라고 언급했던 것과 관련해 성균관을 찾아 사과했다고 밝혔다. /김준혁 당선인 페이스북 갈무리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국회의원 당선인이 퇴계 이황 선생을 '성관계 지존'이라고 언급했던 것과 관련해 성균관을 찾아 사과했다고 밝혔다. /김준혁 당선인 페이스북 갈무리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막말 논란에 휩싸였던 김준혁 더불어민주당 경기 수원정 국회의원 당선인이 과거 저서에서 퇴계 이황 선생을 '성관계 지존'이라고 언급했던 것과 관련해 성균관을 찾아 사과했다고 밝혔다.

김 당선인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12일) 낮 최종수 성균관장을 예방해 성균관과 유림 어른들께 누를 끼치게 된 점을 진심으로 사과드렸다"라는 글을 썼다.

그는 "오랫동안 전해 오던 구비문학을 토대로 퇴계 이황 선생을 소개하려던 '변방의 역사' 일부 기술 내용으로 결과적으로 지난 선거 기관에 성균관과 유림 어른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앞서 김 당선인은 2022년 출간한 '김준혁 교수가 들려주는 변방의 역사'에서 퇴계 이황 선생에 대해 "성관계 방면의 지존이었다는 이야기가 있다. 전승된 설화를 보면 퇴계 이황의 앞마당에 있는 은행나무가 밤마다 흔들렸다는 이야기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김 당선인에 따르면 최종수 성균관장은 "선거가 끝난 후 제일 먼저 방문해 줘 고맙다. 유림들에게 사과의 뜻을 잘 전하겠다"고 말했다.

김 당선인은 "퇴계 이황 선생의 사상과 업적을 존경한 정조는 경북 안동의 도산서원에서 과거를 치르도록 명하기도 했다. 과거 시험을 보려면 며칠을 걸어 한양까지 와야 했던 영남 인재를 배려했던 것"이라며 "성균관장 예방을 마친 뒤 퇴계 이황 선생의 위패가 임시 안치된 비천당에도 들렀다. 그 뜻을 되새기며 정치하겠다"라고 강조했다.


sejungki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NATE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3개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