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속보] 민주당 "尹 특검 거부시 재앙 같은 국민 저항 맞을 것"

  • 정치 | 2024-04-13 13:42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와 여당에 해병대원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상병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다. /뉴시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갖고 정부와 여당에 해병대원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상병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다. /뉴시스

[더팩트ㅣ임영무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정부와 여당에 해병대원 순직 사건 외압 의혹 특별검사법(채상병 특검법) 수용을 촉구했다.

권칠승 수석대변인은 13일 국회에서 브리핑을 열고 "반성과 성찰, 국정 쇄신은 '해병대 채상병 순직 사건 수사외압 의혹 특검법' 수용에서 시작한다"면서 "정부·여당은 집권 2년의 국정 운영에 사실상 탄핵에 가까운 불신임 평가를 받았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 그리고 행동으로써 국민의 준엄한 명령을 받들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윤 정권의 반성과 성찰, 국정 쇄신에 대한 의지는 특검법을 대하는 자세에서 판가름 날 것이다"며 "외압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이종섭 호주대사 임명은 정권심판론을 재점화시키는 등 총선에서 큰 쟁점이 됐고, 이것은 국민 대다수가 특검법을 지지하고 있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만약 국회를 통과한 특검법에 윤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이는 총선에서 드러난 민의를 거부한 것으로서, 재앙에 가까운 국민적 저항을 맞이하게 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권 대변인은 이날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당내 일각에서 특검법을 찬성하겠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며 "21대 국회의 임기가 한 달 이상 남은 상황에 굳이 다음 국회로 넘길 필요가 있는가. 여당은 특검법 처리에 '협력'이 아닌 '의무'의 자세로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darkroo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