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홍준표 "108석은 명줄만 붙여 놓은 것…다시 일어서자"

  • 정치 | 2024-04-13 09:45

"네 탓, 내 탓 아닌 우리 탓…자립·자강의 길로 가야"

홍준표 대구시장은 국민의힘의 참패에
홍준표 대구시장은 국민의힘의 참패에 "국민들이 명줄만 붙여 놓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뉴시스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홍준표 대구시장은 국민의힘이 22대 총선에서 108석으로 참패한 것과 관련해 "국민들이 명줄만 붙여 놓은 것"이라고 평가했다.

홍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바닥을 쳤다고들 하는데 지하실도 있다. 박근혜 탄핵 때 지하실까지 내려가 보지 않았나"라는 글을 올리며 이같이 밝혔다.

홍 시장은 이번 선거의 패배를 딛고 다시 일어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네 탓, 내 탓 하지 말자. 다 우리 탓이다. 더 이상 그때 상황 재현하지 말자. 불난 집에 콩이나 줍는 짓은 하지 말고 하나 돼 다시 일어 서자"라며 "자립, 자강의 길로 가자. 내일은 내일의 태양이 다시 뜬다"라고 말했다.

총선 결과가 나온 뒤부터 홍 시장은 연일 강도 높게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을 비판하고 있다. 보수의 정통성이 없는 한 전 위원장이 전략도 없이 선거를 이끌어 패배했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홍 시장은 전날(12일)에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고 "천신만고 끝에 탄핵의 강을 건너 살아난 이 당을 깜도 안 되는 황교안(미래통합당 전 대표)이 들어와 대표 놀이 하다가 말아 먹었고, 더 깜도 안 되는 한동훈이 들어와 대권 놀이 하면서 정치 아이돌로 착각하고, 셀카만 찍다가 말아 먹었다"라고 밝혔다.

11일에는 대구시청 기자실을 찾아 "이번 선거는 시작부터 잘못된 선거였다. 정권의 운명을 가늠하는 선거인데 초짜 당 대표에 선거를 총괄하는 사람은 보궐선거로 들어왔고, 공관위원장은 정치를 모르는 사람이었다"라며 "총선 기간 여당 선거 운동 중 기억에 남는 것이 무엇이 있었나. 동원된 당원들 앞에서 셀카 찍던 것뿐"이라고 말했다.

이어 "총선이 끝나면 황교안 꼴 난다고 예상했다. 그런 사람에게 총선을 총괄 지휘하게 한 국민의힘도 잘못된 집단이다. 깜도 안 되는 것을 데리고 왔다"며 한 전 위원장을 맹비판했다.


sejungkim@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NATE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1개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