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조국, 당선 직후 대검에서 김건희 수사 촉구 "尹 감히 거부권 행사 못해"

  • 정치 | 2024-04-11 15:17

당선 직후 첫 일성 김건희 여사 수사 촉구
조국혁신당 12석 확보 "민주당과 협력할 것"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운데)를 비롯한 비례대표 당선인들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독재 조기종식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팻말을 들고 서초역사거리 방면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서예원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운데)를 비롯한 비례대표 당선인들이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검찰독재 조기종식 기자회견'을 마친 뒤 손팻말을 들고 서초역사거리 방면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서예원 기자

[더팩트ㅣ서초=설상미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윤석열 대통령이 4월 10일 총선에서 확인된 민심을 수용하는 대통령이라면 감히 김건희 특검법에 대한 거부권 행사할 수 없을 거라 생각한다"며 김 여사 관련 수사를 촉구했다.

이날 오후 조 대표는 서초동 대검찰청 앞에서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 또다시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국민이 다시 한 번 심판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조 대표는 "대국민들께서는 검찰이 왜 살아있는 권력을 수사하지 않느냐고 꾸짖고 계신다"며 "검찰은 즉각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를 즉각 소환해 조사하라"고 했다.

그러면서 조 대표는 "검찰은 이미, 김 여사와 모친인 최은순씨가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사건’ 관련해 23억 원의 수익을 거둔 사실을 알고 있다"며 "김건희 여사의 공범들은 모두 처벌받았는데, 검찰은 왜 김 여사를 소환해 조사하지 않고, 기소하지 않느냐"고 지적했다.

조 대표는 "이른바 김영란법,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을 위반했는지 조사해야 한다"며 "왜 검찰 출신 대통령과 검찰 지도부가 검찰 조직 전체를 망가뜨리는 꼴을 보고만 있느냐. 검사의 자존심을 지키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검찰독재 조기종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머리를 쓸어넘기고 있다. /서예원 기자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가 11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비례대표 당선인들과 '검찰독재 조기종식 기자회견'에 참석해 머리를 쓸어넘기고 있다. /서예원 기자

도이치모터스 주가조각 의혹 수사만 담긴 기존의 김건희 특검법에 김 여사 일가 양평 고속도로 의혹 및 명품백 수수 관련 특검을 추가하겠다는 계획이다. 조 대표는 "조국혁신당은 검찰이 국민의 명령을 따르지 않을 경우, 22대 국회 개원 즉시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 종합 특검법’을 민주당과 협의해 신속하게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조 대표를 비롯해 조국혁신당 당선인 일동은 기자회견 이후 '검사들 기개는 어디갔나', '검찰은 역사 앞에 부끄럽지 않은 결정을 하라', '검사들은 공익의 수호자라는 본분 명심하라' 등의 손팻말을 들고 대검찰청 입구에서 서초역까지 200m가량을 행진했다.

한편 조국혁신당은 22대 총선에서 24.22%를 얻어 12석을 확보했다. 이와 관련해 조 대표는 "목표치는 이뤘다"며 "본회의 법안 통과를 위해서는 민주당과의 협력 필수적이기 때문에 조만간 민주당과 정책협의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snow@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