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조국혁신당 창당…초대 대표 조국 "尹의 강 넘자"

  • 정치 | 2024-03-03 17:47

"검찰 독재정권 하루빨리 종식"

조국 조국혁신당 신임 대표가 3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창당대회'에서 당대표 수락연설을 하던 도중 참석자 환호에 팔을 들어 답하고 있다. /뉴시스
조국 조국혁신당 신임 대표가 3일 경기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조국혁신당 창당대회'에서 당대표 수락연설을 하던 도중 참석자 환호에 팔을 들어 답하고 있다. /뉴시스

[더팩트ㅣ정소양 기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이끄는 '조국혁신당'이 '검찰 독재의 조기종식과 민주공화국 가치 회복'을 내걸고 창당했다.

조국혁신당은 3일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당원 등 주최 측 추산 3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앙당 창당대회를 열고 조국 전 장관을 당 대표로 추대했다.

조국 대표는 수락 연설에서 "문재인 정부 검찰개혁의 책임자로서 정치검사의 준동을 막지 못하고 검찰 공화국 탄생을 막아내지 못한 과오에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나 조국은 결자해지의 심정으로 윤석열 검찰 독재정권을 하루빨리 종식시켜야 하는 소명이 운명적으로 주어졌다"며 "나는 돌아갈 다리를 불살랐다"고 했다.

조 대표는 "나는 지난 5년간 '무간지옥' 속에 갇혀 있었다. 온 가족이 도륙되는 상황을 견뎌야 했다"며 "피와 땀으로 지켜온 민주공화국의 가치를 파괴하는 윤석열 정권의 역주행을 더 이상 지켜볼 수 없었다. 그래서 정치 참여를 결심하고 창당을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가 건너야 할 강은 조국의 강이 아닌 '윤석열의 강', '검찰 독재의 강'"이라며 "조국혁신당은 오물로 뒤덮인 '윤석열 강'을 건너 검찰 독재를 조기에 종식하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갈 비전과 정책을 제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 대표는 "윤석열 대통령이 집권하고 한 일은 정치보복밖에 없다"며 "정치 중립을 지켜야 할 검찰과 감사원은 정권의 돌격대가 됐다. 이대로 대한민국에 미래는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조국혁신당이 바람을 일으키면 국민이 심판의 태풍을 만들어 주실 것"이라며 "우리가 가장 뜨거운 파란불이 되어 검찰 독재 정권을 태워버리자"고 호소했다.

조국 대표는 당 공약으로 감사원의 국회 이관과 검찰의 독점적 권한 해체를 제시했으며, 현재까지 6개 시·도당에 총 5만 명 넘는 당원이 모였다고 설명했다.

js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