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선명한 야당의 길 갈 것" 개혁신당, 첫 최고위원회의 [TF사진관]

  • 포토 | 2024-02-13 10:51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왼쪽에서 네 번재)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남용희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왼쪽에서 네 번재)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남용희 기자

인사 나누는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왼쪽)와 이준석 공동대표.
인사 나누는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왼쪽)와 이준석 공동대표.

[더팩트ㅣ국회=남용희 기자] 이준석 개혁신당 공동대표(왼쪽 네 번재)가 1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제1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이날 개혁신당은 3지대 빅텐트를 설립한 뒤 첫 최고위원회의를 열었다. 이준석 공동대표는 "개혁신당이라는 당명은 우리가 개혁을 추구하는 새로운 당이라는 의미"라며 "정치개혁과 사회개혁의 양 갈래 측면에서 성과를 내야 한다"고 말했다.

개혁신당 첫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이낙연 공동대표.
개혁신당 첫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이낙연 공동대표.

이어 "사법적 리스크를 회피하는 것에 몰입해 제1야당의 엄중한 책임을 방기한 이재명 대표와 민주당으로는 윤석열 정부를 상대할 수 없다"며 "개혁신당이 가장 선명한 야당으로 우뚝 서서 대안 세력이 되겠다"고 밝혔다.

금태섭 최고위원과 대화 나누는 이 공동대표(오른쪽).
금태섭 최고위원과 대화 나누는 이 공동대표(오른쪽).

이낙연 공동대표도 "저희들에 대한 분노와 기대, 우려를 잘 안다"며 "차이는 지혜롭게 관리하고 공통점은 키워나가 우려는 사라지고 기대는 실현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같은 시기에 4개의 신당이 한꺼번에 생긴 것은 대한민국 정당 사상 처음이다. 이것은 기존 양당이 국민께 큰 절망을 드렸기 때문"이라며 "정치를 이대로 둘 수는 없다는 국민과 함께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지속 가능 국가로 회복시키는 데 모든 힘을 쏟겠다"고 덧붙였다.

대화 나누는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왼쪽)와 이준석 공동대표.
대화 나누는 이낙연 개혁신당 공동대표(왼쪽)와 이준석 공동대표.

발언하는 이준석 공동대표.
발언하는 이준석 공동대표.

발언하는 이낙연 공동대표.
발언하는 이낙연 공동대표.

이낙연 공동대표
이낙연 공동대표 "국민과 함께 정치를 바꾸고 대한민국을 지속 가능 국가로 회복시키는 데 모든 힘 쏟을 것"

모두발언하는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
모두발언하는 양향자 개혁신당 원내대표.

발언하는 조응천 개혁신당 최고위원(오른쪽).
발언하는 조응천 개혁신당 최고위원(오른쪽).

조응천 최고위원의 발언 듣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조응천 최고위원의 발언 듣는 이낙연-이준석 공동대표.

발언하는 김종민 최고위원(오른쪽).
발언하는 김종민 최고위원(오른쪽).

금태섭 개혁신당 최고위원.
금태섭 개혁신당 최고위원.

개혁신당, 3지대 빅텐트 설립 후 첫 최고위원회의.
개혁신당, 3지대 빅텐트 설립 후 첫 최고위원회의.

nyh5504@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