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韓·루마니아 원전 등 에너지 협력 강화

  • 오피니언 | 2024-04-23 16:00

SMR·방사성폐기물 관리 협력…원전산업대화체 신설
체르나보다 원전 1호기 설비개선·핵연료 공급망 등 확대


우리나라가 루미나아와 23일 '원전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원자력 발전 등 에너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빛원자력본부 모습. /한국수력원자력
우리나라가 루미나아와 23일 '원전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원자력 발전 등 에너지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한빛원자력본부 모습. /한국수력원자력

[더팩트ㅣ세종=박병립 기자] 우리나라가 루미나아와 원자력 발전 등 에너지 협력을 강화한다.

클라우스 요하니스(Klaus Iohannis) 루마니아 대통령의 방한을 계기로 23일 양국 정상이 임석한 가운데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세바스티안-이오안 부르두자(Sebastian-Ioan Burduja) 루마니아 에너지부 장관은 '원전협력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에 따라 양국은 원전 설비개선, 안전설비, 기자재공급망, 핵연료, 중소형모듈원자로(SMR), 방사성폐기물 관리 등을 핵심 협력 분야로 지정하고, 양국 민관이 참여하는 원전산업대화체를 신설하기로 했다.

정부 차원의 중장기적인 제도적 협력기반이 마련됐으며 앞으로 폭넓은 분야에서 협력 논의가 가속화될 것으로 산업부는 보고 있다.

루마니아는 2022년 8월 에너지 전략(Romanian Energy Strategy 2022 ~2030)에서 원자력 에너지를 미래 대안으로 제시했다.

지난해 12월 우리나라와 함께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에서 2050년까지 원전용량 3배 증가를 목표로 하는 'Net Zero Nuclear 이니셔티브'를 선언했다. 이러한 원전 확대 정책을 뒷받침하기 위해 체르나보다 원전 1호기 설비개선 사업, 중소형모듈원자로(SMR) 도입 등을 추진 중이다.

안 장관은 루마니아 에너지부 장관과 면담에서 양국 에너지 정책을 공유하고, 원전 등 에너지 협력 강화방안도 논의했다.

양국은 지난해 6월 한국수력원자력이 수주한 체르나보다 원전 삼중수소제거설비 건설사업의 성공적 완수에 협력하기로 했다.

또 체르나보다 원전 1호기 설비개선, 핵연료 공급망 등으로 양국 원전협력 범위를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아울러 양국은 연내 조속히 원전산업대화체를 개최해 정상회담 후속 조치를 취할 계획이다.

riby@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