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단독] 시청역 역주행 구간서 추돌사고…불안한 '세종대로 18길'

  • 사회 | 2024-07-05 12:00

2021~2023년 교통사고 18건…미집계 사고 많아
주민들 "역주행 비일비재…일방통행 인식 어려워"


서울시청 인근 역주행 돌진 사고가 발생한 세종대로 18길 일대에서 참사 사흘 만에 또 다시 사고가 발생했다. 일대 상인들은 교통사고가 꾸준히 발생하는 곳이라며 특히 일방통행 표시가 있으나 인식이 어려워 역주행을 막기 위반 도로 정비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윤경 기자
서울시청 인근 역주행 돌진 사고가 발생한 세종대로 18길 일대에서 참사 사흘 만에 또 다시 사고가 발생했다. 일대 상인들은 교통사고가 꾸준히 발생하는 곳이라며 특히 일방통행 표시가 있으나 인식이 어려워 역주행을 막기 위반 도로 정비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이윤경 기자

[더팩트ㅣ이윤경 기자] 지난 4일 오전 11시께 서울 중구 세종대로 18길에서 택시와 오토바이가 부딪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4차선 일방통행 도로를 달리던 택시가 승객을 내려주기 위해 멈추자 바로 뒤에 오던 오토바이와 추돌한 것이다. 오토바이 운전자 배모 씨는 경상을 입었으며, 택시기사와 승객은 별다른 부상은 입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서울시청 인근 역주행 돌진 사고가 발생한 세종대로 18길에서 참사 사흘 만에 또 다시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일대 상인들은 교통사고가 꾸준히 발생하는 곳이라며 특히 일방통행 표시가 있으나 인식이 어려워 역주행을 막기 위반 도로 정비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4일 경찰청과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에 따르면 지난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웨스틴조선호텔 앞 교차로부터 세종대로 18길을 지나 시청역 교차로까지 총 18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다.

웨스틴조선호텔 앞 교차로~시청역 교차로 약 200m 구간은 역주행 돌진 사고로 9명의 목숨을 잃게 한 차모(68) 씨의 제네시스 차량이 사고 당시 가속한 곳이다. 차 씨의 차량은 웨스틴조선호텔 지하 주차장에서 빠져나온 직후부터 가속했으며, 속도가 붙은 상태로 세종대로 18길의 4차선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했다. 이어 시청역 교차로에서 보행자들을 잇달아 들이받고 BMW, 소나타 차량을 차례로 추돌한 뒤에야 멈췄다.

이 구간에서 지난 3년간 발생한 교통사고는 안전운전 불이행이나 안전거리 미확보, 신호위반 등에 따른 차대 차 사고가 15건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차 대 사람 사고는 2건이었다. 역주행을 포함한 중앙선 침범 사고는 1건에 불과했다. 이마저도 차 대 자전거 사고였다. 인명피해는 경상 15건, 중상 3건이며, 사망자는 없었다.

특히 호텔 지하 주자창 출구에서 맞닿은 도로의 독특한 구조로 인해 일방통행을 인식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출구에서 약 100m 떨어진 곳에 '진입금지'(일방통행) 표시판이 설치돼있지만 교차로를 넘어 위치해 있는데다 지하에서 나오는 차량의 경우 시야 확보가 어렵다. /이윤경 기자
특히 호텔 지하 주자창 출구에서 맞닿은 도로의 독특한 구조로 인해 일방통행을 인식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출구에서 약 100m 떨어진 곳에 '진입금지'(일방통행) 표시판이 설치돼있지만 교차로를 넘어 위치해 있는데다 지하에서 나오는 차량의 경우 시야 확보가 어렵다. /이윤경 기자

경찰에 따르면 최근 몇 년간 이 구간에서 발생한 역주행 사고는 없다. 하지만 주변 상인들은 이전에도 역주행하는 차량이 비일비재했다고 지적했다. 경찰까지 출동하지는 않더라도 크고 작은 사고가 끊이지 않는다는 것이다.

특히 호텔 지하 주자창 출구에서 맞닿은 도로의 독특한 구조로 일방통행을 인식하기 어렵다고 입을 모았다. 출구에서 약 100m 떨어진 곳에 '진입금지'(일방통행) 표시판이 설치돼있지만 교차로를 넘어 위치해 있는데다 지하에서 나오는 차량의 경우 시야 확보가 어렵다.

인근 건물 경비원 A 씨는 "호텔에서 나오려면 핸들을 직각으로 꺾어야 한다"며 "호텔에서 해당 표지판을 올려다보려면 거리도 멀지만 어두운 저녁 시간대에는 잘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출구 앞 도로는 우회전만 가능한데도 별다른 유도선이 없고 도로 바닥에 화살표로 좌회전이 불가능하다는 표시만 돼있다. 사고 당시 차 씨는 우회전을 해야하는 곳을 지나쳐 일방통행만이 가능한 세종대로18길로 역주행을 시작했다.

현장은 적신호 시 우회전이 불가능해 지·정체 현상도 빚었다. 인근에서 10년째 가게를 운영하는 B 씨는 "진입금지 표시가 있지만 밤에는 잘 모를 것"이라며 "다니는 사람들만 여기가 일방통행인 걸 안다. 낮에는 차량이 많아 역주행을 해도 빠져나갈 틈이 있지만 밤에는 차량도 적어 인지하기도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어 "신호 체계가 좌회전, 우회전 차량들이 같이 나가게 돼있어 해당 도로가 비게 된다"며 "그럴 때 반대편에서 역주행하는 차들이 비일비재하다"고 했다.

서울 남대문경찰서는 지난 3일 "사고 지점에 역주행 요인이 있는지 점검해보겠다"며 "지자체 협의 등 추후 사고 예방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했다.

앞서 차 씨는 지난 1일 오후 9시26분께 제네시스 차량을 타고 호텔 지하 주차장에서 빠져나온 뒤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하다 횡단보도로 돌진, 신호를 기다리던 보행자들을 잇달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시청 직원과 시중은행 직원, 병원 직원 등 보행자 9명이 숨졌다. 부상자까지 합치면 사상자는 총 14명이며, 차 씨 부부를 포함하면 총 16명이다.


bsom1@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NATE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14개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