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단독] 롯데쇼핑 이미지 먹칠…계열사 롯데온 '욱일기' 제품 판매 논란

  • 경제 | 2024-01-22 11:12

롯데온 TNS팀 가동 중이지만…잡지 못해

롯데쇼핑 계열사 롯데온에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디자인 상품이 지난 2020년 이어 또 다시 판매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사진은 최근 판매된 상품으로 현재 삭제됐다. /롯데온 홈페이지 캡처
롯데쇼핑 계열사 롯데온에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디자인 상품이 지난 2020년 이어 또 다시 판매돼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사진은 최근 판매된 상품으로 현재 삭제됐다. /롯데온 홈페이지 캡처

[더팩트|이중삼 기자] 롯데쇼핑 계열사 롯데온에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욱일기 디자인의 상품이 지난 2020년에 이어 또다시 판매돼 논란이 일고 있다. 해외직구 상품이기는 하나, 자체 필터링 시스템에 허점이 있다는 지적은 피할 수 없게 됐다. 이번 일로 롯데쇼핑 뿐만 아니라 롯데그룹 전체 이미지에 악영향을 미칠 수도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22일 <더팩트> 취재 결과 롯데온은 이날 오전 9시 40분경까지 욱일기가 그려진 머그컵을 판매하고 있었다. 해외직구 상품으로, 상품명에도 '욱일기'라고 표기돼 있었다. 그러나 취재가 시작된 뒤 얼마 되지 않아 상품 판매 중단 조치가 이뤄졌다.

욱일기가 새겨진 상품은 롯데온에서 '욱일기', 'Rising Sun Flag', '旭日旗' 등 검색어를 입력하면 노출되지 않았다. 그러나 '욱일기의', '욱일기에' 등으로 단어를 검색하면 버젓이 노출됐다. 롯데온 상품 검색 시스템에 또 허점이 드러났다는 지적이다. 지난 2020년에도 욱일기 관련 상품이 검색되는 논란을 빚고 바로 상품 판매 조치를 했던 사례가 있기 때문이다.

욱일기는 일본이 제2차 세계대전 기간 사용한 군기다. 주변 국가를 침략할 때 사용됐다. 욱일기는 우리나라와 일본의 외교적 갈등뿐만 아니라 대중문화나 스포츠 경기 등 전방위에 걸쳐 갈등을 빚고 있는 요소다. 일례로 지난 2022년 열린 카타르 월드컵에서는 경기장에 욱일기를 반입한 관중이 제지당하기도 했다.

이날 취재진이 확인한 결과 롯데온을 제외한 쿠팡, SSG닷컴, G마켓, 11번가, 위메프, 티몬 등 경쟁 온라인 플랫폼에서는 욱일기가 그려진 상품을 찾아볼 수 없었다.

롯데온은 TNS(Trust&Safety)팀을 운영하고 있다. 역할은 가품과 위해상품 등 상품의 안전성을 점검하고 관리한다. 그러나 이번 욱일기 관련 상품은 걸러내지 못했다. 업계에서는 문제가 또 발생한 것은 필터링 시스템이 제대로 작동되지 않았다고 보고 있다.

롯데온에 판매자로 입점하기 위해서는 서류 등 절차를 거쳐야 한다. 아무나 입점할 수 없다. 해외구매대행 판매자로 운영하기 위해서는 글로벌셀러를 신청해야 한다. 이번에 논란이 된 상품은 해외직구 상품으로 법인사업자로 등록돼 있었다. 참고로 롯데온은 지난 2020년 4월 28일 공식 출범한 롯데쇼핑의 야심작이다.

업계 관계자는 "통상 욱일기와 같이 국민 정서상 받아들여지기 어려운 상품은 등록 또는 검색조차 안 되도록 막아둔다"며 "몇 년 전 대외적으로 이슈가 됐음에도(욱일기 자체는 검색이 안 되더라도) 관련 상품을 편법으로 검색할 수 있도록 해둔 점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롯데온 관계자는 "해당 상품 판매 이력은 없다. 즉각 판매를 중단 조치했다"며 "관련 검색어를 비롯해 해당 판매자의 모든 상품을 철저히 점검하고 조치를 취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js@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NATE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413개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