팬앤스타
IMR

[단독] '풍전등화' TBS, 정태익 대표 사직서 제출

  • 사회 | 2024-02-20 14:13

지난주 두번째 제출…혁신 실패 책임
서울시 "민영화 해결되지 않아 고민 중"


서울시 출연금이 끊기면서 풍전등화에 내몰린 TBS의 정태익 대표이사가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서울시는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은 상태다. 정태익 TBS 대표이사가 지난해 6월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라디오 공개홀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하는 '공영성 강화를 위한 TBS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TBS 제공
서울시 출연금이 끊기면서 풍전등화에 내몰린 TBS의 정태익 대표이사가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서울시는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은 상태다. 정태익 TBS 대표이사가 지난해 6월 12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라디오 공개홀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하는 '공영성 강화를 위한 TBS 혁신 방안'을 발표했다. /TBS 제공

[더팩트ㅣ장혜승 기자] 서울시 출연금이 끊기면서 '풍전등화' 상태에 놓인 TBS의 정태익 대표이사가 사직서를 제출한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서울시는 사직서를 수리하지 않은 상태다.

20일 서울시에 따르면 정태익 TBS 대표이사는 지난해 12월 말과 지난 14일 두 번에 걸쳐 사직서를 제출했다.

지난해 2월 취임 당시 목표로 세운 TBS 혁신에 실패한 데 대해 책임을 진다는 취지로 알려졌다.

TBS는 시 담당부서인 홍보기획관에 사직서를 제출하면 최종 결정권자인 오세훈 시장이 수리 여부를 결정한다. 시는 지난해 12월 말 사직서를 받았을 때 반려했고, 이번 두번째 사표도 아직 수리되지 않았다.

앞서 정 대표는 간판 프로그램인 '김어준의 뉴스공장'이 편파성 논란에 시달리며 존폐 기로에 놓인 TBS 혁신 임무를 부여받고 지난해 2월 취임했다.

시와 시의회의 혁신안 주문에 따라 취임 4개월만인 지난해 6월 당분간 시사프로그램을 제작하지 않고, 향후 5년 동안 정원을 20% 감축한다는 내용의 혁신안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혁신안은 시의회에서 퇴짜를 맞았고, 시가 편성한 추가경정예산 73억원도 불발됐다.

지난해 11월 "민영 방송사로 새로 태어나고자 하지만 조직 재구성 등 민영화를 위한 최소한의 시간이 필요하다"며 TBS 지원 폐지 조례의 시행 시점을 한시적으로 연기해달라고 시와 시의회에 요청했다.

진통 끝에 시의회는 지난해 12월 출연기관인 TBS를 5월 31일까지 한시적으로 지원하는 내용을 뼈대로 하는 '서울시 미디어재단 TBS 설립 및 운영에 관한 조례 일부 개정 조례안'과 'TBS 출연 동의안'을 통과시켰다.

이 과정에서 시의회에서 정 대표의 사임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나오기도 했다. 이효원 서울시의원(국민의힘·비례)은 지난해 12월 제321회 정례회 제7차 문화체육관광위원회에서 "이렇게 불필요한 세금이 추가로 들어갔는데 누군가 책임을 져야 한다"며 "정태익 대표의 사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TBS가 남은 3개월여 기간 민영화에 성공한다면 기사회생하지만 인수할 기업을 찾지 못하면 폐방이 불가피하다. 다만 보유자산이나 향후 재허가 가능성 등에서 매력이 충분치 않아 민영화도 쉽지 않은 상황이다.

시는 민영화라는 과제가 남은 만큼 사직서 수리 여부를 고민하는 분위기다.

서울시 관계자는 "처음 사직서를 제출했을 때도 민영화에 대해 논의해서 (수리하지 않고) 근무해온 건데 이번에 또 사직서를 제출했다"며 "아직 민영화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부분이 있어서 (수리 여부를) 논의 중"이라고 말했다.

zzang@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