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KBS, 5년 만에 대하사극 부활…주상욱X김영철 '태종 이방원'

  • 연예 | 2021-08-24 09:46
배우 주상욱 김영철 예지원 박진희(사진 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가 KBS1 새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에 출연한다. /각 소속사 제공
배우 주상욱 김영철 예지원 박진희(사진 상단 왼쪽부터 시계방향)가 KBS1 새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에 출연한다. /각 소속사 제공

주상욱·김영철·박진희·예지원 합류, 12월 첫 방송

[더팩트ㅣ김샛별 기자] KBS가 '태종 이방원'으로 5년 만에 안방극장에 대하드라마를 선보인다.

KBS1 제작진은 24일 "새 대하드라마 '태종 이방원'(극본 이정우·연출 김형일)을 제작한다"며 "현재 대본 리딩을 마치고 12월 첫 방송 예정으로 촬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태종 이방원'은 고려라는 구질서를 무너뜨리고 조선이라는 새로운 질서를 만들어가던 '여말선초(麗末鮮初)' 시기, 누구보다 조선의 건국에 앞장섰던 리더 이방원의 모습을 새롭게 조명한 작품이다.

'용의 눈물' '태조 왕건' '불멸의 이순신' 등을 탄생시킨 KBS가 2016년 '장영실' 이후 5년 만에 선보이는 대하드라마다. 주상욱 김영철 박진희 예지원 등 명품 배우들이 출연을 확정하며 정통 사극 명가의 위용을 입증할 것으로 기대된다.

주상욱은 조선의 기틀을 다진 3번째 왕 태종 이방원 역을 연기한다. 이방원은 조선을 건국한 이성계의 다섯 번째 아들로, 구시대의 질서가 무너지고 새 질서가 도래하는 격변기에 나라를 이끌었던 인물이다. '선덕여왕' '대군-사랑을 그리다'로 두 차례 역사 드라마에서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인 주상욱은 ‘태종 이방원’을 통해 새로운 관점의 이방원 캐릭터를 그려낼 예정이다.

고려를 쓰러뜨린 불패의 용장이자 조선을 건국한 태조 이성계는 김영철이 연기한다. 난세에 필요한 영웅의 풍모를 모두 갖춘 인물이자 불패의 용장이었지만, 아들 이방원에게 두 번이나 패배하며 파란만장한 삶을 살았던 이성계라는 인물을 김영철이 어떻게 표현할지 이목이 집중된다. '대왕 세종'과 '장영실'에서 이방원 역으로, '나의 나라'에서는 이성계 역을 맡았던 김영철이기에 '태종 이방원'에서 어떤 모습의 이성계를 그릴지 궁금증이 모인다.

박진희는 모든 것을 다 바쳐 남편 이방원을 왕으로 만든 원경왕후 민씨 역을 맡았다. 눈물을 삼키며 남편의 등불이 됐지만 끝내 외면당하고만 비운의 왕비 원경왕후 민씨가 어떤 새로운 시각에서 조명될지도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닥터탐정' '리턴' '왕과 여자' 등 장르물과 시대물까지 장악, 탄탄한 연기력으로 매 작품에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냈던 박진희가 ‘태종 이방원’에서도 그 저력을 입증할 전망이다.

예지원은 조선 최초의 왕비 신덕왕후 강씨로 분한다. 신덕왕후 강씨는 귀족 가문의 여식으로 큰 뜻을 품은 사내 이성계를 만나 왕비의 자리에 올랐고 이후 이방원과는 대립각을 세우는 인물이다. '도도솔솔라라솔' '저녁 같이 드실래요' '두 번은 없다' '평일 오후 세시의 연인' 등 장르를 넘나들어 온 베테랑 배우 예지원이 ‘태종 이방원’으로 첫 사극 드라마 출연을 앞두고 있어, 그녀의 새로운 도전에 관심이 쏠린다.

'태종 이방원' 제작진은 "정통 대하사극에 목말라 있던 시청자분들의 간절한 바람과 염원에 드라마 '태종 이방원'을 기획 및 제작하게 됐다. 역사적 인물인 이방원을 기존과는 다른 관점에서 새롭게 바라본다는 점이 시청자들의 흥미를 유발할 것으로 기대된다. 거대한 역사의 흐름 속에서 치열하게 살아갔던 다양한 인물들의 삶을 알아보고, 시대가 원하는 진정한 리더는 어떤 사람인지에 대한 대화의 장이 되는 드라마가 되길 바라며 최선을 다해 시청자와 호흡하겠다.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sstar1204@tf.co.kr
[연예부 | ssent@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