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아내 실종신고?' 유명배우, 전 부인과 이혼 사유는?

AD

배우 김승우 김남주 부부의 실종신고 및 불화설 해프닝이 다시금 화제다.

과거 김승우는 경찰에 김남주를 상대로 실종신고를 해 논란이 일었다. 경찰의 긴급위치추적 결과 김남주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한 호텔에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 같은 논란에 김승우, 김남주의 불화설까지 제기됐다.

이에 김승우, 김남주 소속사 더퀸AMC 관계자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의 불화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관계자는 "당일 김남주가 친한 지인들과 함께 호텔에서 만났고, 저 또한 그 자리에 있었다. 그런데 마침 김남주 휴대전화 배터리가 방전돼 김승우와 연락이 닿지 않았고, 김승우는 걱정되는 마음에 경찰에 신고한 것"이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이어 "부부싸움이나 불화설은 전혀 사실이 아니며, 부부가 서로를 너무나 사랑해서 생긴 일"이라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아니.. 평소에 어떻게 행동했길래.. 연락 안 돼서 실종신고를?", "이게 진짜 사랑인가..."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승우는 지난 1995년 배우 이미연과 결혼했다. 하지만 결혼 6년만인 2000년 이혼했다.

이혼 당시 이미연은 기자회견을 통해 모 일간지에서 이혼 사실을 보도한 것과 관련해 "서로 다른 성격 때문에 싸웠고, 생활방식 차이, 일하는 방식 차이 때문에 싸우고 화내고 또 화해하고 그랬다"라며 "그런 일들이 반복되면서 서로에게 조금씩 지쳐가는 것을 느꼈다. 서로에게 실망하고 오해도 하게 되고 그래서 서로에게 상처를 주게 되더라"라고 이혼 사유를 언급했다.

[더팩트 | 장미송 기자] rose96@tf.co.kr

더 많은 소식 받기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