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김가빈·탑 열애설 정면 반박한 김가빈 친언니

AD

'러브캐처2' 김가빈이 탑과의 열애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0일 중국 언론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김가빈과 탑의 럽스타그램 의혹이 점화됐다. 해당 글에서는 두 사람이 지인들과 함께 파티를 즐기고 있는 모습부터 유사한 디자인의 잠옷을 입고 있는 사진과 비슷한 시기에 바닷가 사진을 SNS에 게재했다는 점 등이 열애설의 증거로 제시됐다. 특히 파티 현장에서는 탑이 김가빈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와 관련해 탑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아티스트의 개인적인 일은 확인해드리기 어렵다. 양해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김가빈의 소속사 SM C&C 역시 "확인이 어렵다"고 전했다.

이에 지난 21일 김가빈의 친언니라고 주장한 네티즌들은 열애설은 사실이 아니라며 반박했다. A씨는 자신의 SNS에 "동반 여행을 했다는 증거사진은 내가 가족 여행을 가서 찍어준 것이다"며 김가빈과 함께 찍은 사진을 인증했다.

또한 탑과 김가빈의 커플 잠옷에 대해서는 "탑 팬분들 비너스가 서 똑같은 거 사서 입으시면 돼요. 카드 영수증이라도 뽑아드려? 잠옷 살 때도 누가 입었나 찾아보고 사야 되는 거야?"라며 커플 잠옷 의혹을 반박했다.

그는 마지막으로 "집에서는 '동생이 알아서 하겠거니, 소속사가 알아서 하겠지'하는데 댓글들이 도가 지나치고 심해서 가족들이 걱정하고 있다"라며 "그저 배우들 연기 모임에서 친해진 걸로 알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사실이 아니라면 매우 억울할일", "어휴 그러게 왜 엮여서" 등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더 많은 소식 받기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