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13살 때부터 '성형'한 중국 여중생의 충격 모습

AD

초등학생 때부터 성형을 시작한 한 중국의 16살 여성의 모습이 충격을 안겼다.

최근 성형수술을 시작하는 연령대가 낮아지면서 방학 시즌이면 성형외과를 찾아오는 10대 청소년들이 많아졌다.

이런 가운데 초등학교 시절부터 여러 차례 성형을 받아온 16살 소녀 '지나'가 화제다. 얼마 전 한 매체에서는 자신의 외모에 만족하지 못해 13살 때부터 성형을 시작한 소녀의 이야기를 전했다.

중국 상해에 사는 '지나'는 13살 때부터 쌍꺼풀 수술 6번, 눈꼬리 수술 5번, 코 수술 4번, 지방제거술 2번과 턱을 깎아내리는 양악 시술을 했다.

그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성형수술로 1억에 가까운 돈을 썼으며 모두 부모님이 지불해줬다"라고 밝혔다. 실제로 그녀의 사진을 본 네티즌들은 "더는 수술 할 곳이 없는 것 같다", "사람이야? 너무 인위적인데", "아직 성장기인데 헐.. "등의 반응을 보였다.

그녀는 과도한 성형으로 원하는 얼굴을 얻었을지 몰라도 어린 나이에 한 수많은 성형수술을 때문에 학교를 제대로 다니지 못할 정도로 건강 상태가 좋지 못하다고 알려졌다. 이에 현재는 휴학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성형외과 전문의의 말에 따르면 "어린 나이에 과도한 성형수술은 좋지 않다"며 "성형수술을 하기에 적당한 나이는 얼굴에 윤곽이 잡히는 25~30세가 적당하다"고 말했다.

[더팩트 | 장미송 기자] rose96@tf.co.kr

<사진 = 지나 웨이보 캡처>

더 많은 소식 받기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