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이진이 '죽을 만큼 사랑했다' 말한 남편 스펙

이진이 다 포기하고 미국행을 선택하게 된 계기를 밝혀 화제가 되고 있다.

11일 방송된 JTBC '캠핑클럽'에는 남편에 대한 사랑 하나로 미국행을 택한 이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진은 남편과 영상통화를 하며 남편은 이진에게 "언제 올 거야"라며 그리워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효리와 이야기를 나누던 이진은 "우리 오빠는 나를 걱정하는 스타일이다"라며 "처음에 자기가 회사를 가면 내가 혼자 있어야 하니까 그런 내가 아기 같았나보더라"라고 전했다. 또 낯선 미국 생활을 언급하며 "내가 마트를 가면 항상 위에서 잘 가고 있는지 쳐다보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진의 얘기에 이효리는 "외국에서 살아본 적도 없고, 영어도 잘 못하는데 사랑하는 사람 하나 보고 외국에서 나가 살기는 힘들 것 같다. 다 포기할 만큼 사랑했냐"라고 묻자 이진은 "처음 6개월은 신나고 재미있게 놀았다. 걸어다니기만 해도 좋았는데 6개월 지나니까 가족이 생각나더라"라고 털어놨다.

이에 이진의 남편의 정체에 대한 관심이 급증했다. 이진의 남편은 180cm의 훤칠한 키와 호남형 외모로 금융업에 종사하고 있으며 교포가 아닌 한국 태생의 미국 시민권자로 알려져 있다. 주변 지인들은 그가 자상한 성품을 가지고 있어 이진을 많이 이해해준다는 평이 전해졌다.

이진은 지인의 소개로 6세 연상의 남자친구를 만나 1년여 교제 끝에 2016년 2월 미국 하와이의 한 교회에서 일가친척들만 참석한 가운데 소규모 결혼식을 올렸고 현재 미국 뉴욕에 거주하며 한국을 오가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둘이 잘 만난 것 같다", "언니 행복하세요" 등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 JTBC '캠핑클럽',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