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백종원이 유튜브 개설하게 된 반전 이유

백종원의 유튜브를 개설한 계기가 눈길을 끌고 있다.

백종원은 지난 10일 자신의 이름을 건 '백종원의 요리비책'이라는 이름의 유튜브 채널을 개설했다. 이 채널은 개설 직후 폭발적인 관심 속에 하루 만에 79만명에 가까운 구독자를 모았다.

백종원이 자신의 채널을 개설하게 된 계기에 대해 그는 "몇달 전 장모님이 전화가 와 갈비찜 레시피를 물어봤다. 인터넷에서 본 '백종원 갈비찜' 레시피였다는데 제 레시피가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인터넷에) 돌아다니는 레시피가 잘못된 레시피가 아니다"라면서도 "제가 만든 레시피와 약간 다른 또 다른 메뉴다. 많은 분이 음식에 관심을 갖게 된 계기가 된 게 좋긴 한데 약간 한편으로는 섬뜩하다"고 덧붙였다.

그는 "제가 유튜브나 방송을 통해서 말하는 것을 통해 요리에 대한 관심을 끌고 여러분들이 관심을 가져주시는 하나의 방편이 됐으면 좋겠는 거지, 절대로 제가 하나의 지식의 잣대가 되면 안 된다"며 "저도 틀린 게 많을 수 있다. 한 사람의 의견이고 방식이라고 생각해주시면 되지 제가 절대적인 게 아니다"라고 당부의 말을 전했다.

또한 과거 SBS '가로채!널'에서 백종원 아내 소유진은 "백종원이 최근 유튜브에 푹 빠져있다"고 밝혔다. 소유진은 "남편 백종원이 넋이 나갈 정도로 유튜브 영상에 푹 빠져 있다"며 "내가 방에 들어온 지도 모르고 감탄하며 유튜브 영상을 봤고, 그 영상에 흠뻑 반한 백종원은 다음날 실제로 도전해보더라"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역시 백종원 클라스", "백종원에게 실패란 무엇일까" 등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 유튜브 백종원 채널 영상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