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아이돌 연습생의 충격적인 과거

프로듀스 101, 고등래퍼 등 출연자들의 과거 논란이 끊이질 않고 있다.

JYP 소속 연습생 윤서빈은 지난 3일 현재 방영 중인 Mnet 예능프로그램 '프로듀스X 101'에 출연해 첫 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는 영광을 얻었다. 하지만 이후, 윤서빈은 저질렀던 과거 만행들이 공개되면서 팬들에게 큰 충격을 줬다. 윤서빈의 일진 설은 지난 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폭로 글이 올라오며 시작됐다. 게시자는 졸업앨범 사진을 공개하며, "윤서빈의 개명 전 이름이 '윤병휘' 였으며 학창시절 지역 일진으로 학교 폭력을 일삼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공개된 사진 속에는 윤서빈으로 추정되는 인물이 미성년자의 신분으로 담배를 피우거나 술을 마시는 모습 등이 담겨 충격을 자아냈다. 그는 이어 "이런 글을 쓰는 이유는 광주에서 또래라면 윤병휘를 모르는 사람이 없을 정도로 유명했기 때문이다. 중학교 때부터 학교폭력이 일상이었고 내가 아는 애들도 윤병휘한테 많이 시달렸다"고 주장했다. 이에 JYP엔터테인먼트는 "사실관계 확인 중"이라며 입장을 밝혔지만 지난 8일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프듀X101'에 출연 중인 윤서빈군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으며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에서도 하차하게 됐다"고 발표했다.

윤서빈 사건 뿐만 아니라 같은 시리즈의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도 역시 연습생의 과거 논란이 있었다. 당시 방송 출연자 한종연은 "학창시절 음주와 흡연은 물론 학교폭력을 상습적으로 저질렀다"라는 폭로글에 시달렸다. 이후 한종연이 소속된 마루기획은 당시 입장문을 내며 "상처받은 친구에게 사과한다"며 프로그램 자진 하차 소식을 알렸다. 또한 Mnet 오디션 프로그램 '고등랩퍼'도 '고등일진'이라는 말이 나올 만큼 어두운 과거를 갖은 참가자들이 대거 출연하기도 했다.

한편, Mnet 측 관계자는 "윤서빈이 최종 하차함에 따라 최대한 분량을 편집하도록 하겠다"며 "한 연습생의 하차로 인해 다른 연습생들이 피해를 봐서는 안된다"라고 단호하게 대처했다.

[더팩트 | 최주빈 인턴기자] chlwnqls@tf.co.kr

<사진 = Mnet '프로듀스X 101'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