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전현무·한혜진이 이별 후 서로 간접 언급한 사연

한혜진과 전현무가 서로를 간접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진은 지난 6일 방송된 KBS 쿨FM '박명수의 라디오쇼'에 출연해 유쾌한 입담을 자랑했다.

박명수는 시원시원한 입담의 한혜진을 보며 "나랑 진짜 케미가 잘 맞는다. 방송 커플을 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이에 한혜진은 "이제 더 이상 방송에서 커플은 안 할 것이다. 케미 커플도 하지 않겠다"라고 선을 그었다. 전현무와의 공개 열애에 대해 간접 언급했다. 이에 박명수는 한혜진의 솔직한 입담에 놀라 "그런 질문은 오늘은 안 할 것이다"라고 반응했다.

이어 결혼에 대한 질문에 한혜진은 "할 수 있을까?"라고 되물으며 "일단 연애를 해야 되지 않나. 사람이 없는데 어떻게 결혼을 할까 싶다. 결혼을 하게 된다면 박명수 오빠를 부르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전현무도 이별에 대한 심경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전현무는 지난 3일 방송된 MBC FM4U '박경의 꿈꾸는 라디오'에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박경은 "형이 내가 정식 DJ가 되면 형이 나가 축하해주겠다고 했는데 정말 나와줬다"고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고 전현무는 "tvN '문제적 남자'에서 그렇게 이야기했다. 제작진에게 편집해달라고 했는데 내보냈다. 빼도 박도 못하게 됐다. 농담이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전현무는 "박경한테 너무 서운한 게 있다. 일단 팬미팅할 때 날 안 불렀다. 난 시간이 됐는데 아예 전화도 안 하더라. 그때 좀 삐졌다"고 서운한 마음을 털어놨다. 박경은 "팬미팅에 형이 와주면 너무 감사한데 그 당시 형이 힘든 시기를 보낼 때라 함부로 연락하기가 좀 그래 못 했다"고 말해 전현무를 당황하게 만들었고 이에 전현무는 "나도 이제 외롭다. 팬미팅 같은 거 있으면 불러 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한혜진과 전현무는 지난 3월 결별함과 동시에 MBC '나 혼자 산다'서 잠정 하차한 상태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SBS '본격연예 한밤' 방송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