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女배우들 눈물바다 만든 김혜자의 한마디

배우 김혜자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백상예술대상' TV부문 대상을 탄 김혜자가 의미있고 감동적인 수상소감으로 많은 이들의 마음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지난 1일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시상식이 진행됐다. TV부문 시상식에서 JTBC 'SKY 캐슬' '눈이 부시게' tvN '미스터 션샤인' '나의 아저씨' 등 명작 배우들이 상을 휩쓴가운데 대상의 주인공은 '눈이 부시게'에서 열연을 펼친 김혜자였다.

대상이 발표되 는 순간 김혜자는 놀란 듯 단상에 올랐다. 상기된 표정으로 단상에 오른 김혜자는 대상 트로피를 받고 "생각도 안 했다. 정말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저는 정말 대상을 탈 줄 몰랐다. '눈이 부시게'가 작품상을 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특히 "제가 상을 탈지 안 탈지는 모르지만, 만약 타게 된다면 여러분들이 많이 좋아해주신 내레이션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런데 아무리 외워도 안 외워지더라. 그래서 대본을 찢어왔다"고 밝힌 김혜자는 "우리는 위로가 필요한 시대에 살고 있는 것 같다"며 '눈이 부시게' 속 내레이션을 소감으로 대신했다.

배우 김혜자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배우 김혜자가 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영동대로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 참석해 레드카펫을 밟고 있다.

김혜자는 "내 삶은 때로는 불행했고 때로는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낱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럼에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당신이 모든 걸 매일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대단하지 않은 하루가 지나고, 또 별 것 아닌 하루가 온다 해도 인생은 살 가치가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사랑하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엄마였고, 딸이었고, 그리고 나였을 그대들에게"라고 밝힌 뒤 "이 말을 꼭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김혜자가 감동적인 수상소감을 하자 후배 배우들은 눈물을 흘리며 기립박수를 보냈다. 시상식이 끝난 후 김혜자의 수상소감은 '역대급 수상소감'이라며 큰 인기를 얻고 있다.

한편, 김혜자는 자신을 위한 헌정 드라마 '눈이 부시게'에서 갑자기 늙어버린 25살 김혜자 역을 맡아 수십 년의 나이를 뛰어넘는 마법같은 연기를 펼치며, 삶의 소중함을 일깨워줬다.

<사진= '제55회 백상예술대상' 화면 캡처, 더팩트 DB>

arulhr@tf.co.kr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콘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