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모든 부부가 공감한다는 화제의 '유시민 주례사'

결혼식을 앞둔 부부들에게 유시민의 주례사가 화제가 되고 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 작성자는 "주말에 후배 결혼식에 다녀왔는데 주례가 유시민 선생이었다"라며 "주례사를 듣기 위해 아내와 앞 좌석에 자리를 잡고 앉았다. 유시민의 주례사는 쉽고 정확한 문장으로 구성된 주례사였다"라며 설명했다.

작성자가 말한 유시민의 주례는 "먼저 혼인 생활을 했던 사람으로서 몇 가지 팁을 주겠다"라고 주례를 시작했다. 첫 번째는 고(故) 노회찬 의원의 어록인 '있는 그대로 사랑하라'였다. 유시민은 "좋은 점만 보고 사랑하는 것은 누구나 다 하는 것"이라며 "부부는 안 그런 것까지도 받아들여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애할 때는 안 보이던 것이 보이고, 전에 없던 게 생기고, 바뀔 수도 있다"라며 "이런 차이와 변화에 대해 꼭 나쁘다고 생각하지 말고 껴안아야 한다"라고 당부했다.

두 번째 당부사항으로 "부부가 된 후에도 사랑을 표현하는 일을 멈추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한 그는 "우리 마음이라는 것은 안 보이기 때문에, 어떤 형태로든 표현하지 않으면 없는 거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또한 "부부는 생물학적 유전자를 공유하지 않는 가족이기 때문에 늘 사랑을 확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세 번째로 그는 '역지사지'를 이야기했다. 유시민은 "다투는 날이 오게 되거든, 꼭 먼저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하는 시간을 가져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입장을 바꿔놓고 생각하면 '왜 저러지?'하던 것이 '뭐 그럴 수도 있겠네'라고 생각될 수가 있다. '뭐 그럴 수도 있겠네'하고 한번 생각하고 대화를 하면 훨씬 부드러워진다"고 조언했다. 마지막으로 유시민은 주례를 끝마치며 "제가 이걸 잘해서 쫓겨나지 않고, 30년째 남편으로서 잘 살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네티즌들은 "고개가 자동으로 끄덕여진다", "결혼하기 전에 꼭 서로 다짐하기" 등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