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장윤정이 녹화 전날 도경완과 따로 있는 이유

장윤정이 녹화 전날하는 특별한 행동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1일 MBC FM4U '두시의 데이트 지석진입니다'에는 가수 장윤정이 게스트로 출연해 에피소드를 털어놓았다. 이날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이 사랑꾼이지만, 서운했던 적도 있었을 것 같다"는 말에 "당연하다"며 "콘서트를 지방으로 가지 않나. 저희 남편은 지방에 다니는 게 신기한가 보다. 아이들을 데리고 놀자고 따라온다"고 밝혔다.

이어 "저는 정말 힘든데 본인은 즐기고 싶은 거다. 그 시간이 아까운지 제가 노래를 하고 내려오면 그 지역 맛집을 가자고 한다. 그 마음도 저는 알겠는데, 몸이 안 따라주니까"라고 털어놨다.

특히 장윤정 도경완 부부는 '노래가 좋아'를 함께 진행하고 있다. 장윤정은 "녹화 전날 싸우면 안 되지 않나. 표가 다 난다. 그래서 우리는 전날 안 본다. 마주치면 싸울까 봐, 서로 굉장히 조심한다"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는 "싸우면 제가 먼저 사과를 청하는 편이다. 도경완 씨는 사과를 잘 못 한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에서 장윤정은 남편 도경완의 특급 외조를 자랑했다. 장윤정은 "남편의 도움이 없었다면 둘째 계획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말하며 "첫째 연우를 키우면서 남편이 나에게 믿음을 많이 줬다. 이런 남편과 육아를 한다면 둘째를 출산할 수 있겠다는 용기가 생겼다"고 도경완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임신 사실을 안 날부터 지금까지 마사지를 하루도 빠지지 않고 해준다"라고 하며 "남편은 임신과 출산 때 정말 최선을 다한다. 단 한 번도 애 낳으면서 불만이었던 적이 없다"며 남편 도경완의 외조를 자랑했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KBS '슈퍼맨이 돌아왔다', 도경완 인스타그램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