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양미라가 배불리 먹고 살 뺀 GI 다이어트 꿀팁

양미라가 효과를 봤다던 GI 다이어트가 화제다.

지난달 26일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한 양미라가 GI 다이어트를 언급해 화제가 되고 있다. GI 지수란 '혈당지수'로 음식 섭취 시 혈당이 상승하는 속도를 수치(0~100)로 나타낸 것이다. 숫자가 높을수록 혈당을 빨리 올리고, 낮을수록 혈당을 서서히 올리는 것이다. 즉 GI 지수 72인 수박이 29인 딸기보다 혈당을 더 빨리 올리는 셈이다.

이에 양미라는 "GI 지수 낮은 음식으로 다이어트를 했었다. 그게 효과가 제일 좋다"라며 "힘든 시간이 없고 GI 지수 낮은 음식만 골라 먹으면 되니까 먹고 싶으면 먹을 수 있어서 편하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의외로 치즈 같은 게 GI 지수가 엄청 낮은 음식이어서 다이어트 음식이다. 오히려 당근은 다이어트 음식이 아니다. GI 지수로 보면"이라고 덧붙였다.

GI 지수의 기준은 낮은 식품(~55), 보통 식품(56~69), 높은 식품(70~) 등 3가지로 나눈다. GI 지수가 높은 음식은 대체적으로 칼로리가 높은 음식이다. 주로 살찌는 음식으로 알려진 치킨, 도넛, 감자튀김, 빵은 GI 지수가 매우 높아 다이어트를 할 시 주의해야 한다. 또 흰쌀밥, 밀가루 음식, 면 요리와 같은 탄수화물 음식도 GI 지수가 높다.

반대로 GI 지수가 낮은 식품으로는 채소류, 유제품, 해조류 등이 있다. 채소류는 양상추, 오이, 토마토 등이다. 흰 우유, 플레인 요구르트와 같은 유제품 및 달걀도 혈당을 조절하는 데 도움을 주고, 미역, 다시마, 김처럼 해조류에 해당하는 음식도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이에 네티즌들은 "당뇨병 환자의 건강 관리법이었다니", "무조건 굶는 건 진짜 바보 같은 짓이다" 등 반응을 보였다.

[더팩트 | 이효주 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