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정준영 인성 드러났던 슈스케 첫 등장 발언

이성과의 성관계 장면을 불법 촬영해 유포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수 정준영이 과거 첫 TV 출연 때 한 발언이 주목을 받고 있다.

정준영은 과거 2012년 Mnet의 '슈퍼스타K 4'에 출연해 스타덤에 올랐다. 당시 정준영은 예선 통과 후 합격 티셔츠를 받고 바로 한 발언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오르고 있다.

정준영은 슈퍼스타K 합격 T 셔츠를 받자마자 카메라에 대고 "(이거 입고) 클럽 가면 먹히려나?"라고 바로 좋아해 했다. 해당 발언을 한 장면은 캡처돼 현재 온라인 커뮤니티를 뜨겁게 달구고 있다.

글을 올린 게시자는 "이때부터 인성이 나왔다. 합격에 기쁨이 가수되는 게 아니라 카메라에 대고 클럽 이야기하는 것이 정상이냐"라고 남겼다. 이어 정준영이 과거에도 '클럽을 즐긴 것 같다'라며 '양아치 같은 느낌이다'라고 그를 비난하고 있다.

게시물에 네티즌들은 "얘는 이때부터 인성이 별로였다" ,"4차원인 걸로 콘셉트 잡아서 성공했는데 그게 독이었다"라며 정준영을 비난하고 있다.

한편, 정준영 팬카페 '작은 가슴'은 폐쇄 절차에 들어갔으며, 많은 팬들이 정준영에게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다.

arulhr@tf.co.kr

<사진=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