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김장할 때 사용하면 큰일나는 이것은?

.

아침 저녁으로 서늘한 기운이 느껴지는가 싶더니 벌써 겨울이 오고 있다. 오고가는 계절 만큼이나 주부들의 마음도 바빠진다.

바야흐로 김장철이다. 변덕스런 기상이변에도 잘 자란 배추와 무를 정성스럽게 다듬어 맛깔난 양념에 버무리면 맛있는 김치가 탄생한다.

춥고 긴 겨울을 나야하기에 담그는 김치의 양도 만만치 않다. 가장 소박한 끼니의 찬이지만 사치스런 연회에서도 빠질 수 없는 반찬 또한 김치다.

.

.
.


그런데 아뿔싸...김장 김치에서 썩은 냄새가 난다. 뭐가 잘못됐지??

원인은 배추를 잘 씻기 위해 새로 산 고무호스다.

수질연구소에 따르면 수도꼭지에 고무호스를 연결해 수돗물을 사용하면 ‘클로로페놀(Chlorophenol)’이라는 성분이 발생해

이 수돗물로 조리한 음식물이나 김장김치에서 소독 냄새와 유사하지만 더 역한 냄새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한다.

.

‘클로로페놀’이란

고무호스 제조과정에 사용되는 가소제, 연화제, 착색제 등의 페놀성분과 수돗물의 소독제로 사용된 염소가 반응하여 생기는 자극성이 강한 화학물질이다.

이 성분은 수중에 극미량만 존재해도 누구나 냄새를 느낄 정도의 불쾌한 맛과 냄새를 유발할 뿐만 아니라 피부자극, 발암 위험, 복통, 구토와 함께 혈압강화, 신장장해 및 임파종과 백혈병, 종양 발생을 증가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가정의 수돗물은 염소냄새를 최소한으로 줄이고 세균번식을 막기 위해 엄격한 기준으로 공급하는데 물 속의 잔류염소는 끓이거나 방치하면 사라지는 것과 달리 호스로 인한 페놀화합물의 경우는 시간이 지나도 없어지지 않는다.

또한 공업용 호스를 사용한 물이나 음식은 끓이면 더 역한냄새를 발생시켜 이용시민이나 음식업주에게 피해를 주고 있다.

.

이러한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서는 가정이나 식당에서 호스를 사용하지 않고 수도꼭지에서 바로 받은 물로 조리하는 것이 가장 좋으며, 부득이하게 음식 또는 음용을 목적으로 호스를 사용할 경우는 무독성호스 또는 실리콘호스를 사용하거나 설거지 할 때만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한번 만들어서 오래 두고 먹어야 하는 김장인데, 맛은 물론 건강까지 안 좋아지면 큰일이겠죠. 올겨울 김장할 때 꼭 주의하세요!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