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음악이 음식 '맛'에 끼치는 충격 결과

"특정 음악을 들으면서 식사를 하면 설탕이나 소금 등 조미료를 많이 넣지 않고도 음식의 맛을 쉽게 음미할 수 있다."

영국 옥스퍼드대 실험심리학과 찰스스펜서 교수의 연구 결과다. 스펜스 교수가 '음파 조미료(sonic seasoning)'라고 명명한
이 연구에 따르면 음악은 단맛, 짠맛, 신맛 등을 본래의 맛보다 10%가량 강하게 느끼도록 뇌를 교란시키는 역할을 한다.

이중 경쾌한 피아노 음악은 음식에 달콤한 맛을 10% 증가 시킨다. 음악이 설탕 역할을 한다. 같은 음식이라도 피아노 고음 연주가 있을 때는 더 달게 느껴졌다는 것이다.

즉 단맛을 좋아하지만 비만 등이 걱정돼 즐기지 못하는 사람들이라면 피아노 소리를 들으며 음식을 섭취해보자.
실제 당분 함유는 적어도 단맛은 그대로 느낄 수 있어 다이어트에 효과를 볼 수 있다고 한다.

고음의 음악은 신맛을 더 느끼게 한다. 새콤한 맛을 강하게 느끼고 리듬이 살아있는 음악은 짠맛과 어울린다.

연구팀은 이와 함께 금관악기를 이용해 저음의 음악을 연주하면 카페인의 쓴맛이 10% 가중됐다고 밝혔다. 커피나 홍차 등을 즐겨 마시는 계층에게 유익한 정보다.

스펜스 교수는 “비행기 탑승객들이 종종 토마토주스와 블러디 메리(토마토주스와 보드카로 만든 칵테일)를 찾는 이유도
엔진소리가 해당 음식의 감칠맛과 연관이 있기 때문”이라면서 "이번 조사를 통해 음파 조미료 효과가 건강에 좋지 않은 재료 섭취량을 줄이는데 상당한 기여를 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음식에 대한 반응은 혀나 코가 아니라 뇌에서 결정되는데 음식 맛 그 자체 외에도 씹는 소리, 함께 먹는 사람의 유무 심지어는 배경 음악의 높낮이와 빠르기 등 다양한 자극원에 의해 작용한다

맛을 음미한다는 것은 다양한 감각이 얽혀있는 복잡한 과학적 행위라는 걸 알 수 있다.

[더팩트 | 최용민 기자] leebean@tf.co.kr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