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루머가 많았던 女방송인이 밝힌 이혼 심경

여자 방송인이 자신의 SNS에 장문의 심경 고백을 올리면서 과거 사연이 재조명되고 있다.

방송인 정가은은 지난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오늘 하루도 무사히 지나간 것에 감사합니다. 사실 하루하루가 너무 불안하고 내일이 무섭고 두려운데.. 안 그런 척. 괜찮은척하면 정말 괜찮을까 봐.. 부디 내일도 오늘만 같았으면 좋겠네요"라고 하며 그는 이어 "내가 이렇게 불안해하니까 소이도 잠을 못 자나 싶고 미안하고 또 미안하고.. 이 두려움은 언제쯤 끝이 날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런 정가은의 심경 고백에 평소 절친으로 알려진 설수현은 "가은아. 우리 모두 불안해. 끝나지 않을 불안이 계소 오겠지만 또 그냥 살아진다. 많은 사람이 널 지켜줄 거다"라고 응원의 글을 남겼다.

과거 SBS 플러스 '여자플러스'에서 정가은은 결혼생활이 힘들다고 밝히며 눈물을 보였다. 그는 "이제 결혼한 지 1년밖에 안 됐다. 아내와 엄마라는 낯선 역할에 나 자신을 잃어가는 느낌이 들 때도 있다"고 고백했다. 이어 "남편이 사업 때문에 매일 늦게 귀가한다. 바쁜 남편을 기다리다가 불면증이 생겼다"고 덧붙였다.

한편 정가은은 2016년 1월 동갑내기 사업가와 결혼식을 올렸으나 2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고, 딸의 양육권은 정가은이 가졌다. 정가은은 이혼 발표 3일 전 "곧 행복해지겠죠? 많은 걸 바라지도 않는데 그냥 평범하게 나는 행복하다고 스스로 세뇌를 하며 다 괜찮을 거라고 주문을 거는데 웃으려고 노력하는데 견디기 힘들 때가 있네요.."라는 글을 남겨 많은 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행복해질 거예요 꼭", "아이한테 미안할 필요 없다. 엄마가 행복하면 아이도 행복하다는 사실을 잊지 말아요" 등 정가은을 향한 많은 응원이 이어졌다.

[더팩트 | 이효주 인턴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정가은 인스타그램 , SBS 플러스 '여자플러스' 방송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