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女가수가 평범한 여대생에서 '홍일점' 된 사연

뛰어난 음색과 완벽한 몸매 비율로 유튜브에서 '직캠 여신'이 된 여자 래퍼의 사연이 눈길을 끌고 있다.

과거 방송된 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에 후디가 출연해 슬리피의 곡 작업 모습이 그려졌다. 슬리피를 위해 그레이는 "AOMG가 총출동했다"고 말하며 로꼬, 후디까지 지원사격에 나섰다. 후디는 만들어놓은 리듬을 한번 듣고 바로 멜로디를 흥얼거리며 보컬을 완성했다.

이에 그레이는 "후디는 입만 열면 바로 멜로디가 나오니까 진짜 최고다"라고 말했다. 이에 MC 정재형은 "어떻게 리듬만 듣고 바로 멜로디를 만들어?"라고 하며 후디의 음색을 극찬했다.

또한 후디는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했다. "AOMG에 어떻게 입사했냐"는 질문에 "재범 오빠의 권유로 들어왔다. 처음에는 한양대 식품영양학과 입학 후 힙합동아리에서 활동을 했다. 취미로 음악을 하기엔 아쉬움이 남았고, 믹스테이프를 만들면서 나의 존재를 알리기 시작할 때쯤 박재범이 'Solo' 피처링을 제안했다"라고 공개했다.

이어 "회사 분위기가 생각보다 작고 자유롭다. 되게 뭔가 가족 같다"라고 말한 후디는 회사에서 최장신이라는 소문에 "키는 173cm인데 최장신은 아니다"라고 해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더팩트 | 이효주 인턴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후디 인스타그램 ,KBS '건반 위의 하이에나' 방송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