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지하철에서 제일 시원한 자리 찾는 꿀팁

지하철은 출퇴근 시간이면 일명 '지옥철'이라고 불릴 만큼 사람들로 가득하다.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 사람들까지 가득한 지하철에서 더위를 호소하는 이들이 많다. 그런데 같은 지하철을 탔음에도 불구하고, 어떤 칸은 시원하고 어떤 칸은 더운 곳이 있다. 이왕이면 시원한 자리에 앉고 싶은 것이 모든 사람들의 마음일 것이다. 그렇다면 지하철에서 가장 시원한 자리는 어디일까?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지하철 내 온도는 냉방기 가동 시 좌석 위치에 따라 2~4℃씩 온도 차이가 나며, 승하차할 경우에는 최대 6℃까지 나타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하철 내에게 가장 시원한 곳은 바로 '객실 양쪽 끝 교통약자 배려석 주변'이다. 이곳은 공기의 흐름이 업고 천장에 설치된 냉방기로부터 유입되는 냉기만 있어 지하철 내에서 가장 시원하다.

반면 가장 온도가 높은 곳은 '객실 중앙부'이다. 객실 공기가 가운데로 모이면서 공기가 냉방 장치로 들어가는 자리이기 때문에 지하철 내 가장 더운 곳이다. 지하철의 경우 좌석의 위치에 따라 온도 차이가 2~4℃ 차이가 나기 때문에 더위를 많이 타는 사람들은 객실 양쪽 끝 교통 약자 주변을 타는 것이 좋고, 유독 추위에 약한 사람들은 객실 중앙부 또는 약냉방칸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더팩트 | 이효주 인턴기자 ] hyojurish@tf.co.kr

  • ★HOT추천乃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TOP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