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모두를 당황하게 만든 男아이돌의 돌발 행동 (영상)

최근 방송에서 정반대 성격의 매력을 뽐낸 아이돌 그룹이 과거 그룹 멤버가 부끄러웠다던 발언이 재조명되고 있다.

과거 JTBC '아는 형님'에 동방신기가 전학생으로 출연해 유노윤호의 열정 때문에 생긴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최강창민은 "나를 창피하게 한 유노윤호의 행동"이라며 음악 방송 도중 유노윤호의 퍼포먼스를 얘기했다. 최강창민은 "'왜' 활동 당시 노래 중간 '창민아! 생일 축하한다!라고 했던 적이 있다. 윤호 형이 무대에서 치명적인 눈빛으로 그 말을 하니 너무 창피했다. 그 열정에서 조금 멀어지고 싶었다"라고 전하면서 직접 시범을 보며 웃음을 자아냈다. 유노윤호는 "그 노래가 전주가 너무 빨라 말을 급하게 할 수밖에 없었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최강창민은 유노윤호에 대한 진심을 표현해 둘의 우정을 느낄 수 있었다. 최강창민은 "남자 둘이 있다 보니 오글거린다고 해야 할까, 그간 서로 표현을 잘못했는데 군 복무 기간을 보내면서 참 반성을 많이 했다. '내가 윤호 형에게 모질고 매정한 동생이지 않았나, 잘 해야겠구나'라고 생각했다. 이제 윤호 형에게 잘 하겠다"라고 밝혔다.

이에 유노윤호는 "최근 자존감이 낮아지는 시기가 있었다. 그런데 최강창민으로부터 '형이 얼마나 대단한 사람인데. 형이 전혀 우울해할 필요가 없어'라는 메시지를 받아 창민이에게 고마웠다"고 말했다.

[더팩트 | 이효주 인턴기자 ] hyojurish@tf.co.kr

<사진= 동방신기 인스타그램 캡처, JTBC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 ★HOT추천乃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TOP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