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남친 강요에 6개월간 성형 30번한 여자

방송에서 '사랑해서 얼굴을 바꾼 여자'에 대해 소개했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O tvN '프리한19'에서 '욕망이 부른 현실판 사랑과 전쟁 19' 독특한 사연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MC전현무는 사연을 소개하며 "흔히 사랑에 빠지면 예뻐진다는 말을 하잖아. 근데 홍콩의 이 여성은 바뀌어도 너무 바뀌고 만다. 홍콩의 인기 유튜버로 활동하고 있는 베리 엔지는 날마다 인형처럼 눈이 커지고, 콧날은 하늘로 치솟을 것처럼 뾰족, 이마도 바가지를 엎어놓은 것 마냥 의술의 힘을 빌려도 너무나 빌렸다"라고 말했다.

또한 베리엔지에 대해 "이렇게 베리가 단 6개월 동안 받은 성형 수술만 무려 30번이다. 그런데 그녀가 수술대에 오를 때마다 눈물을 머금었다고 한다. 성형 수술을 한 이유가 남자친구의 강요 때문이었기 때문. 남자친구는 베리를 다른 여성들의 얼굴과 계속 비교를 했고, 심지어 욕설까지 퍼부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함께 출연한 신아영은 사연에 대해 "정말 안타깝고 최악이다, 때려주고 싶다"고 분노를 드러냈다.

마지막으로 전현무는 "하지만 남자친구의 외모 모욕은 그칠 줄을 몰랐고 급기야 베리는 부모님에게 손까지 벌려 가슴 확대 수술까지 받게 된다. 그러나 남자친구의 반응은 싸늘하기만 했다. 그제야 자신이 잘못된 사랑을 하고 있다는 사실을 깨달은 베리는 드디어 못된, 막되 먹은 남자친구를 뻥 차버린 후 성형 수술 때문에 우울증을 앓게 된 여성들을 격려하며 성형 수술 반대 전도사로 활동 중이다"라고 최근 근황을 전했다.

한편, 유튜버 베리엔지는 홍콩에서 네티즌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받으며 활발한 활동을 하고 있다.

arulhr@tf.co.kr

<사진= O tvN '프리한19' 캡처>

  • ★HOT추천乃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TOP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