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손나은이 논란되자 바로 삭제한 사진

인기 걸그룹 에이핑크 멤버 손나은의 인스타그램 사진이 논란이 되고 있다.

손나은은 13일 인스타그램에 "아침부은얼굴 'GIRLS CAN DO ANYTHING'"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을 게재했다.

이날 손나은 사진이 올라오자 댓글에 그를 비난하는 댓글과 옹호하는 댓글로 가득했다. 이유는 손나은이 들고 있는 휴대폰 케이스에 적힌 문구 때문.

휴대폰 케이스에는 'GIRLS CAN DO ANYTHING(소녀들은 뭐든지 할 수 있다)' 라는 문구가 적혀있는데 이 문구는 페미니즘을 나타내는 문구라고 일부 네티즌들이 문제를 제기했다.

이에 대해 한 네티즌은 "그냥 폰케이스를 페미니즘이라고 까지 할필요가 있냐", "손나은은 아무생각없이 한거 같다"라고 옹호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손나은의 페미니즘 성향이 그대로 드러났다"라는 지적이 끊이질 않았다.

이러한 논란이 SNS상에서 계속되자 손나은은 해당게시물을 현재는 삭제한 상태다.

논란이 된 휴대폰케이스 문구는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인 '쟈딕 앤 볼테르'의 대표 문구다. 손나은은 지난 10일 해당 브랜드 화보 촬영을 위해 출국한 미국 뉴욕에서 해당 브랜드의 제품을 가지고 사진을 찍은 것으로 알려졌다.

arulhr@tf.co.kr

<사진= 손나은 인스타그램 캡처>

SNS 인기 영상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많이 본 컨텐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