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명품 쌓은 유학생 돈 알고보니 '무제한 은행 통장'

무제한 마이너스 통장으로 명품 쇼핑등 수십억원을 탕진한 말레이시아 출신 호주 유학생이 석방됐다.

5일 말레이시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주 검찰은 사기 혐의를 받은 말레이시아 출신 유학생 크리스틴 지아신 리(21·여)에 대한 기소를 지난달 말 취하했다.

이 여학생은 시드니대학에 재학 중인 크리스틴이다. 그는 2014년 7월부터 11개월간 호주 웨스트팩 은행 계좌를 이용해 무려 460만 호주달러(약 38억원) 상당의 명품 가방과 옷, 보석류 등을 결제했다.

크리스틴은 2012년 8월 개설한 자신의 마이너스 통장 한도액이 은행 측의 실수로 설정되지 않았음을 우연히 알게 됐고, 그때부터 무제한으로 돈을 쓴 것으로 드러났다.

행 측은 크리스틴이 자신의 페이팔 계좌에 하루 사이 14차례에 걸쳐 115만 호주달러(약 9억5천만 원)를 이체하고서야 문제를 알아챘다.

계좌가 동결되고 지금껏 쓴 돈을 반환하라는 압박이 거세지자 크리스틴은 카르티에 팔찌와 에르메스 핸드백 등 사들인 물품 중 일부를 돌려준 뒤 지난해 5월 말레이시아로 도주하려다 현지 경찰에 체포됐다.

하지만 지난달 말 호주 검찰은 크리스틴과 같은 혐의로 기소된 호주 남성이 무죄 판결이 되면서 재판을 포기하기로 했다.

재판부는 이 남성이 인출 한도가 설정되지 않았다는 사실을 은행에 알릴 의무가 없는 만큼 사기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판단한 것으로 전해졌다.

크리스틴은 조만간 가족이 있는 말레이시아로 돌아갈 전망이다. 그러나, 검찰의 기소 취하 조치와 무관하게 민사 관련 소송은 계속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arulhr@tf.co.kr

<사진= 크리스틴 SNS, 말레이시아 일간 더스타 홈페이지 캡처 >

  • ★HOT추천乃
AD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TOP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