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딸과 불륜으로 오해받은 男스타일리스트 사연

동안 외모 때문에 불륜을 의심받은 스타일리스트가 화제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딸이랑 수영장에서 놀다가 불륜 오해받은 남자 스타일리스트'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게재됐다.

공개된 게시물에는 과거 방송된 SBS '자기야- 백년손님'의 장면 일부가 담겨있다. 당시 방송에 출연한 김우리는 결혼 24년 차임을 공개하며 22살, 17살 먹은 두 딸을 공개했다.

73년생인 김우리는 40대의 나이가 믿기지 않는 동안 외모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우리는 "딸들과 수영장에서 노는데 다음날 배우 차예련 씨에게 연락이 왔다"며 "오빠, 조심하고 다녀. 큰일 날 수도 있다. 여자랑 어부바를 하고 물속에 뛰어들고 그랬다며"라는 연락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에 김우리는 "가족들이랑 수영장 다녀왔다고 했다"고 당시를 기억했다.

김우리는 "와이프도 '딸들이랑 어깨동무하고 나가는 거 조심하라'고 한다"며 "뒤에서 자꾸 말이 나오니까"라고 덧붙여 말했다.

한편, 김우리의 딸들은 연예인 뺨치는 외모로 화제가 된 바 있다.

kjh1222@tf.co.kr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SBS '자기야- 백년손님' 방송 화면 캡처>

  • ★HOT추천乃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TOP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