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다

사이다

지하철 가장 시원한 자리 앉는 꿀팁

폭염 속 지하철을 타는 승객이 늘면서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객실 내 온도 비교를 공개했다. 가장 시원한 자리를 앉고싶다면 지하철 객실 양쪽 끝으로 가면된다.

오늘 7일 서울교통공사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냉방기 가동 시 전동차 내부 온도를 측정한 결과 좌석 위치에 따라 온도 차이가 2~4℃ 정도 나며 승객이 많을 경우 최대 6℃까지 벌어진다.

서울교통공사는 "지하철 냉방관련 불편 민원이 하루 평균 1500건에 이르는 가운데 객실에서 자리를 이동하는 것만으로 체감온도를 낮추거나 높일 수 있다"고 밝혔다.

교통공사에 따르면 냉방기 가동 시 좌석 위치에 따라 온도 차이가 2~4℃ 정도 나며 승객이 승하차 할 경우에는 최대 6℃까지 차이가 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온도 차이가 가장 큰 구간은 열차가 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을 출발해 남구로역에 도착하기 전까지로 나타났다. 이 구간에서 객실 중앙부의 온도는 26.2℃였으나 교통약자 배려석 주변은 20.6℃로 측정됐다. 가산디지털단지역에서 승객이 많이 하차하면서 온도 하강이 이뤄진 것으로 분석된다.

객실 내 공기의 흐름 탓으로 객실 내 온도가 가장 낮은 곳은 객실 양쪽 끝 교통약자 배려석 주변이다. 이곳은 공기의 흐름이 없고 천장에 설치된 냉방기로부터 유입되는 냉기만 있어 평균 온도가 23℃ 이하로 측정됐다.객실 내에서 온도 차이가 나는 이유로 공사는 교통약자 배려석 주변에는 공기의 흐름이 없고 천장에 설치된 냉방기로부터 유입되는 냉기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반면 온도가 가장 높은 곳은 객실 중앙부로 나타났다. 이곳은 객실 공기가 모여 냉방 장치로 들어가는 위치에 있어 평균 온도가 26℃ 이상으로 나타났다. 객실 중앙부와 교통약자 배려석 사이의 온도는 24~25℃ 정도로 중간 수준이다.

추위를 많이 느끼는 승객은 일반 칸에 비해 1℃ 높게 운영되는 약냉방칸을 이용하는 것을 권유한다. 2호선과 9호선을 제외한 지하철에서 모두 약냉방칸을 운영 중이다.

여름철 전동차 일반 칸의 냉방기 설정 온도는 26도다. 천장에 설치된 마이크로 스위치가 전동차 객실 냉방기의 온도를 조절한다. 객실 온도는 승객의 대규모 승·하차 등에 따라 시시각각 변하는데, 마이크로 스위치가 설정 온도를 즉각 조절하는 것은 한계가 있다. 2005년 이후 도입된 2, 3호선 일부 신형 전동차의 냉방기만 이 기능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2005년 이전 도입된 전동차는 한번 냉방 온도를 설정하면 차량기지에 입고될 때까지 재설정할 수 없다.

서울교통공사는 이를 해결하기 위해 객실 냉방 장치를 아날로그 방식에서 디지털 겸용 방식으로 개선하는 사업을 추진한다. 공사 관계자는 "디지털센서 방식이 적용되면 온도 변화에 따른 민감도가 높아져 냉방기 작동이 좀 더 정확해지고 불필요한 냉방을 줄임으로써 절전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arulhr@tf.co.kr

<사진= 서울교통공사, 더팩트 DB>

  • ★HOT추천乃
더 많은 소식 받기
  • 뉴스 읽으면 EVENT 상품이 팡팡!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스토리 공유
    TOP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