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푸바오와 사육사의 '환상 케미', 이제 못 보나?…"○○○○ 연습 중" [TF영상]

  • TF 영상 | 2021-06-29 17:37

[더팩트 | 김연수 기자] 푸바오와 강철원 사육사가 함께 있는 모습이 국내외에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하지만 푸바오가 성장함에 따라 앞으로 이러한 모습을 볼 수 있는 기회도 조금씩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12월 에버랜드 유튜브 채널에 공개된 푸바오가 사육사 다리에 매달려 놀아 달라고 조르는 듯 보이는 유튜브 영상은 현재까지 1000만 회가 넘는 조회 수를 기록했다. 하지만 강 사육사는 푸바오의 '홀로서기'를 위해 조금씩 사육사들의 접근도 줄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 <더팩트> 취재진과 만난 강 사육사는 "푸바오가 어렸을 때는 놀이의 대상이 사육사가 될 수 있었지만 지금은 홀로서기 과정을 연습하고 있기 때문에 조금씩 바뀌고 있다"며 "가급적 사육사도 접근을 최소화하고 거리를 두고 보살피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푸바오의 팬들에게 고마운 마음도 전했다.

강 사육사는 "코로나로 다들 힘든 시기에 푸바오 덕분에 활력을 되찾고 심리적 안정을 되찾았다는 사례를 많이 봤다"며 "푸바오라는 이름이 ‘행복을 주는 보물’이라는 뜻이 있는데 푸바오가 많은 사람에게 힘을 주는 매개체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철원 사육사와 국내 최초 아기판다 푸바오
강철원 사육사와 국내 최초 아기판다 푸바오

water88@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