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영상] 컬링 '팀킴'… "부당한 대우 더는 못 참아"

  • TF 영상 | 2018-11-15 14:16

[더팩트ㅣ김세정 기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국가대표팀 '팀킴'(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이 장반석 감독을 비롯한 감독단의 부당한 대우를 폭로하는 기자회견을 15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고 심경을 밝히고 있다.

이날 선수들은 최근 자신들이 폭로한 지도자 비위와 관련된 입장을 담은 추가 호소문을 제시했고 지난 주 대한체육회, 경북체육회, 의성군 등에 호소문을 보내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과 김민정, 장반석 감독 등 경북체육회 컬링지도자들에게 부당한 처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선수들은 김 전 부회장의 폭언과 욕설, 제대로 이뤄지지 않은 상금 분배, 평창동계올림픽 은메달 이후 진행된 팀 분열 시도 등에 고통받았다며 이런 일이 발생한 이유가 김 전 부회장의 욕심 때문이라고 말했다.

또, 정부와 체육계의 엄정한 감사를 요구하고 새로운 지도자 밑에서 선수 생활을 지속하고 싶다고 호소했다.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오는 19일부터 팀킴 논란에 대한 특정감사에 돌입한다.

컬링 국가대표팀 '팀킴' 기자회견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가운데 컬링 국가대표 선수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왼쪽부터)가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이선화 기자
컬링 국가대표팀 '팀킴' 기자회견이 15일 오전 서울 송파구 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가운데 컬링 국가대표 선수 김경애, 김영미, 김선영, 김은정, 김초희(왼쪽부터)가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이선화 기자


sejungkim@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