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IMR
IMR
FANNSTAR
IMR

[단독 그 후] 이재명 지사 美 타임지 '기본소득' 1회 광고비는 1억 900만 원

  • 정치 | 2020-10-15 17:00
한국언론진흥재단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를 낸 것과 관련해 약 1억 900만 원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도지사가 주도하는 '정책' 홍보를 위해 도민 혈세를 투입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은 여전하다. /더팩트DB
한국언론진흥재단은 미국 시사주간지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를 낸 것과 관련해 약 1억 900만 원이 소요됐다고 밝혔다. 도지사가 주도하는 '정책' 홍보를 위해 도민 혈세를 투입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은 여전하다. /더팩트DB

한국언론진흥재단, 경기도 광고비 집행 내역 밝혀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가 미국의 유력 시사주간지 '타임지'에 '기본소득' 광고를 한 번 내고 지자체 예산 약 1억 900만 원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광고 내용 등을 경기도에서 주도해 위탁 기관에 의뢰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경기도 광고를 집행한 한국언론진흥재단은 14일 <더팩트>가 단독 보도([단독] 이재명 지사, 美 타임지에 지자체 홍보비로 '기본소득' 광고)한 경기도의 '19일자 미국판 타임지 기본소득 억대 추정 광고'와 관련해 광고비 1억 5000만 원 이내로 진행했다고 15일 밝혔다. 한국언론진흥재단 측은 <더팩트> 취재진의 경기도 광고비 집행 내용에 대한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경기도 관계자 역시 이날 "올해 신규로 진행한 '해외언론홍보사업'으로, 1억 5000만 원 이내에서 집행됐다. 광고 단가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을 통해 진행했는데 그쪽(언론진흥재단)에서 제안한 단가에 따라 매체 독자수나 인지도, 예산 등을 고려해 집행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정부광고법(정부기관 및 공공법인 등의 광고시행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정부 기관이나 지자체가 국내외 홍보매체에 광고·홍보 등을 하는 경우 언론진흥재단이 일정 수수료(광고액의 10%)를 받고 정부 광고 업무를 대행한다.

언론진흥재단 측은 <더팩트>에 "경기도에서 우리 쪽에 '광고 요청서' 공문이 왔다. 이에 따르면 타임지 광고료는 약 1억 900만 원(부가세 포함)이다"고 답변했다. 다만 광고 단가 책정 과정에서 언론진흥재단 관여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타임지 광고비로 단가(미국판 컬러 기사 1페이지당 27만8400달러)보다 낮은 금액이 집행된 것과 관련해 언론진흥재단은 "단가 금액 범위 정도는 알지만, 광고 금액이 어떻게 정해지는지까진 (재단이 알기 어렵다)"며 "이번 건은 광고주(경기도)가 직접적으로 그런 부분(광고 단가 협상)을 다 맡고 '이렇게 됐으니 집행해달라'라며 의뢰한 경우라 우리가 관여하기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사진은 19일자 '타임지' 한 면을 장식한 '경기도 기본소득 박람회' 소개 내용과 이 지사(오른쪽). /타임지 누리집·독자 제공
사진은 19일자 '타임지' 한 면을 장식한 '경기도 기본소득 박람회' 소개 내용과 이 지사(오른쪽). /타임지 누리집·독자 제공

통상 지자체 광고 목적과 달리 도지사의 '정책'이 홍보돼 '적절성' 논란이 제기된 것과 관련해선 "광고주인 지자체가 홍보 목적 등으로 광고를 내는데 (우리 쪽에서) 내용이 맞다, 안 맞다 판단할 수 없다. 광고 내용에 대해 관여하기 쉽지 않다"며 "공문에 따라 행정업무를 처리하고 있다"고 답했다. <더팩트>의 단독 보도 후 온라인상에는 도지사가 주도하는 '정책' 홍보를 위해 도민 혈세를 투입하는 게 적절한지에 대한 논란이 이어졌다.

정부 광고는 언론진흥재단이 지방자치단체 등 광고주로부터 광고 건명과 기간 등이 적힌 광고 의뢰 요청 공문을 받으면 예산과 광고 효과 등 매체집행전략을 세워 매체와 계약을 체결하도록 돼 있지만 광고주 입김이 센 구조다. 광고 의뢰 시 '자체 제작'과 '제작 의뢰'로 나뉘는데 의뢰 전 광고주가 제작된 광고물을 언론재단에 제공하는 형식이 다수라고 재단 측은 설명했다. 이번 타임지 광고도 '자체 제작' 형식으로 진행됐다.

한편 13일 <더팩트>가 입수한 타임지 19일자 미국판에는 이 지사가 '미래의 기본(소득) 청사진(A Basic Blueprint for the Future)'이라는 제목 아래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에 참석한 모습과 기본소득 관련 내용의 광고(34p)가 실렸다.

타임지에는 이 지사의 얼굴과 함께 경기도가 지난달 10일 개최한 '2020 대한민국 기본소득 박람회'와 관련한 내용으로 채워졌다. 기사형 광고로 꾸며진 내용 가운데에는 지난달 기본소득 박람회와 관련해 "행사 기획자는 10만 명이 모이기를 바랐지만 50만 명이 모였다. 박람회의 놀라운 참석율은 기본소득 시간이 왔다는 것을 명확하게(Crystal clear) 보여줬다"며 이 지사의 '기본소득'에 대한 지지자 관심도가 높았다고 집중 홍보했다.

<더팩트>는 단독 보도에 앞서 경기도 측에 광고비 집행 내역에 대해 질의했으나 관계자는 내부 회의 후 회신하겠다며 즉답을 피했다. 회신도 없었다. 이에 따라 <더팩트>는 타임지 광고 단가표에 따라 수 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고 보도한 바 있다.


unon89@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