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딩 TV토론] '전인권 논란' 文 "정치적 입장 달라도 문자폭탄 안돼"

  • Ptoday | 2017-04-20 01:00:00

문재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19일 밤 10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적폐세력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사진은 토론 시작 전 문 후보와 안 후보가 대선후보 토론회 준비 당시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문재인(왼쪽)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19일 밤 10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초청토론회에서 적폐세력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사진은 토론 시작 전 문 후보와 안 후보가 대선후보 토론회 준비 당시 모습.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 | 오경희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서로를 향한 '적폐세력' 공격을 놓고 또다시 설전을 벌였다.

안철수 후보는 19일 오후 10시 서울 여의도 KBS 본관에서 생방송으로 진행된 '대선후보 초청 토론회'에서 문재인 후보에게 "저는 문 후보께 묻겠다. 얼마 전에 문 후보님 지지자분이 KBS 출연을 거부당해서 분노한다고 말씀하셨는데, 최근에 전인권 씨가 저를 지지하고 있다고 말씀하시자 문 후보님 지지자들로부터 '적폐가수'라는 말까지 들으며 수모를 당했다. 이게 옳은 일입니까?"라고 따져 물었다.

이에 문 후보는 "우선은 제가 한거는 아니지 않습니까. 그런 식으로 정치적 입장을 달리한다고 해서 폭력적인 문자 폭탄을 하면 안 된다는 말을 드렸고"라며 선을 그은 뒤 "제가 질문을 넘기겠다. 홍준표 후보…"라고 화제를 전환했다.

안 후보는 "말이 안 끝났다"고 말했고, 홍 후보는 "두 분이 말씀하라"며 두 사람 사이에서 빠지려고 하자 문 후보는 "저는 답을 드리고 다시 다른 분에게 질문을 한거다. (안 후보가) 주도권 토론 처럼 하는 것은 아닌거 같다"고 이의를 제기했다.

문 후보의 지적에 안 후보는 "관련 추가 질문이다. 문자 폭탄이 잘못된 일이라고 했는데, 왜 문자 폭탄이나 막말을 가리켜 양념이라고 말했느냐"고 재차 묻자 문 후보는 "경선 기간 후보 간 치열한 논쟁이 경쟁을 흥미롭게 만들어주는 양념 같은 것이었다는 말이다. 자 됐습니다"라고 일축했다.

앞서 문 후보는 민주당 경선을 마친 뒤 일부 지지자들의 문자 폭탄과 '18원 후원금' 공세 등을 두고 양념이라고 표현했다가 당 내외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았고, 문 후보는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안(왼쪽) 후보가 유 후보에게 문 후보의 적폐세력 발언에 대해 묻자 유 후보는 정치권 안에 분명히 적폐는 있다고 답했다. 사진은 토론회를 준비 중인 유 후보와 안 후보./국회사진취재단
안(왼쪽) 후보가 유 후보에게 문 후보의 적폐세력 발언에 대해 묻자 유 후보는 정치권 안에 분명히 적폐는 있다고 답했다. 사진은 토론회를 준비 중인 유 후보와 안 후보./국회사진취재단

그러나 안 후보는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에게 "그럼 저 유 후보께 묻는다. 일전에 문 후보께서 본인을 지지하지 않는 사람을 적폐세력이라고 하신겁니다. 이에 대해 국민을 지칭한 게 아니라 특정 정치인을 지칭한 것이라 했고, 그 정치인들이 부인하고 허위사실 유포로 고발하는 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물으며 유 후보를 통한 문 후보와 공방을 이어갔다.

유 후보는 웃으며 "저한테 질문한 것 맞느냐. 자기를 적폐세력이라고 하는데 인정할 사람이 어딨냐"고 말하자 안 후보는 "저는 어떤 세력과 손잡지 않는데 유일하게 남는 건 국민 밖에 없다. 그래서 국민을 적폐세력이라고 말하고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유 후보는 "문 후보를 디스하면서 저 보고 물어보는 건가"라고 물었고, 문 후보는 "대신 답변을 잘 해주십쇼"라고 거들었다. 유 후보는 "국민을 상대로 적폐라고 할 수 없죠. 분명히 정치권 안에 적폐는 있다. 국민의당에도 있고, 자유한국당에 가장 많고, 민주당에도 있다"고 말했다.

안 후보는 "바른정당은요?"라며 질문했고, 유 후보는 "없다"고 단언했다. 둘의 대화를 지켜보던 문 후보는 "제게 주어진 시간이 없지만 국민은 적폐…"라고 말했고, 안 후보는 "이런 게 아마 적반하장일겁니다"라고 비판하며 앙금을 털지 못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자유한국당 홍준표, 안철수 국민의당, 유승민 바른정당, 정의당 심상정 등 주요 5당 대선 후보가 참여한 이번 '2차 TV토론'은 원고와 규칙을 없앤 자유토론으로, 120분 동안 서서 진행된 첫 '스탠딩 토론'이다.

ari@tf.co.kr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