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딩 TV토론] 유승민 vs 문재인 '주적' 논쟁...洪 vs 安 '안찍박'

  • Ptoday | 2017-04-20 01:15:00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재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서 안보 문제에 대해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국회사진취재단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재선후보가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서 안보 문제에 대해 치열한 설전을 펼쳤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변동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북한인권결의안과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 등 '안보관'을 두고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5개 정당 대선후보는 19일 오후 10시 '2017 대선후보 KBS 초청토론'에서 각각의 안보관을 두고 치열한 토론을 벌였다.

우선 유 후보는 문 후보를 향해 "지난해 10월 북한인권제가 문제가 터졌을 때 최순실 사태로 묻혔다. 그리고 지난 13일 토론 때 '2007년 김정일에게 북한인권결의안 찬반 여부 물어봤냐'고 6번 물었다"며 "지난해 10월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했다가 지난 13일 토론에서는 물어본 적이 없다고 했다. 그런데 지난 2월 9일 JTBC '썰전'에서 '국정원을 통해서 북한에게 물어봤다'고 했다. 어떻게 두 달 만에 말이 달라졌냐"고 질문했다.

문 후보는 "국정운영을 안 해봐서 그런 말을 하는 것이다. 국정원을 통해서 북한 태도를 파악한 것"이라 답했다. 이 같은 모호한 입장에 유 후보는 "국정원 정확하게 누구한테 물었냐. 송일수 장관 회고록엔 '(문 후보가) 북한에게 물었다'고 나왔다"며 "그럼 '썰전' 발언은 뭐냐. 이 문제는 지도자 정직성의 문제이다. 북한이 아닌 다른 사람한테 파악했다는 말이냐"고 재차 질문했다.

문 후보는 "(썰전 방송) 다시 한 번 확인하라. 언제 북한에 물어봤다고 말을 했냐"며 "북한의 태도를 국정원을 통해서 파악해보라고 했다. 북한에 물었다는 게 아니라 (국정원은) 휴민트 등 많은 정보를 가지고 있다. 북한의 태도를 가늠해 본 것"이라고 언성을 높혔다.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북한이 주적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으로서 할 말이 아니다고 답을 피했다. /국회사진취재단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은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의 북한이 주적이냐는 질문에 대통령으로서 할 말이 아니다고 답을 피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유승민 "북한 주적이냐" vs 문재인 "대통령으로서 할 말 아냐"

유 후보는 이어 "북한이 주적이냐"고 문 후보에게 물었고, 그는 "대통령으로서 할 말이 아니다"고 일축했다. 그러자 유 후보는 "벌써 대통령 됐냐. '북한 주적'은 대한민국 공식 문서에 나와 있다. 주적을 주적이라고 말을 못한다는 거냐"고 몰아세웠다.

문 후보는 "대통령이 될 사람이다. 유 후보도 대통령이 되면 남북관계는 풀어야 할 문제다. 저는 입장 밝혔다. 제 생각은 그러하다"며 "대통령이 될 사람이 할 말은 아니다"고 반격했다.

이처럼 대북관이 불거진 이유는 사드배치 문제에 대한 문 후보의 모호한 입장 때문이다. 이와 관련 가장 먼저 공을 던진 건 유 후보다.

유 후보는 "(문 후보는) 북한 5차 핵실험까지는 반대하고, 6차 때 찬성한다고 했는데 이게 무슨 말이냐"며 질문했고 문 후보는 "미국도 5차 때는 그냥 있다가 6차를 앞두고 칼빈슨호를 전진배치했다. 그만큼 상황이 더 긴박해진 것"이라고 맞받았다.

이에 유 후보는 "사드 문제는 미국이 오래전부터 하고 싶어 한 것이다"고 반박했고, 문 후보는 "(미국이) 행동으로 옮긴 것이 그렇지 않냐"고 반박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사드배치와 관련 문재인 대선후보의 전략적 모호성에 대해 이쪽저쪽 눈치 보기 외교 자세라고 일갈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사드배치와 관련 문재인 대선후보의 전략적 모호성에 대해 이쪽저쪽 눈치 보기 외교 자세라고 일갈했다. /국회사진취재단

심상정 "문재인, 사드배치 '전략적 모호' 태도 강대국 먹잇감"

그러자 심상정 정의당 대선후보는 "그래서 6차 핵실험을 하면 사드배치에 찬성하겠다는 거냐"고 문 후보에게 묻자 그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강행하고, 중국이 제어하는 역할을 하지 못했다면 배치할 수도 있다. 그렇게 제가 답을 했다. 정확하게"라고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답변했다.

심 후보는 "사드배치에 관해 전략적 모호성을 말할 때 굉장히 당혹스러웠다. 전략적 모호성이라는 말은 평론가들의 말이지, 정치지도자가 할 말은 아니다"며 "주변국들에 전략적 모호성이라는 건 이중플레이로 받아들여진다. 중국은 (한국이) 사드배치에 찬성할 거라고 생각해 계속 경제보복을 했던 거고, 미국은 (배치 여부가) 불투명, 불확실하니까 '사드 알박기'를 한 것이다. 이쪽저쪽 눈치 보기 외교 자세를 보이는 것은 강대국의 먹잇감이 되기 제일 좋은 태도"라고 일갈했다.

문 후보는 "이 고도의 외교안보 사안에 전략적 신중함이 필요하지 않냐. 지금 다 말해버리면 무슨 외교적 카드가 되겠냐"며 "마음에 들든, 들지 않든 저는 제 입장을 분명히 밝혔다. 오히려 입장이 애매한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에게 물어보라"고 공을 넘겼다.

안 후보는 "여러 가지 상황들을 보면 우리는 결국 사드배치를 해야 한다"며 "그렇지만 동시에 또 중국을 설득해야 하는 문제가 남아 있다. 중국과 외교적 목표를 안보와 경제 따로 진행하는 것으로 삼는 것이 좋다"고 답했다.

이에 문 후보는 "배치부터 결정해놓고 어떤 수로 중국을 설득하냐. 안 후보는 찬성, 국민의당 반대"라고 반박했다. 안 후보는 "지금 우리 사정을 제대로 설명해야 했다. 박근혜 정부가 모호해서 중국에 잘못된 생각을 불어넣었다"며 당론 반대와 관련 "대선후보 중심으로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말했다.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국회사진취재단
19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두 번째 대선 TV토론에 앞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토론 준비를 하고 있다. 이번 대선 토론은 사상 첫 스탠딩 토론으로 진행됐다. /국회사진취재단

◆홍준표 "안철수 당선되면 박지원은 대북정책 대통령"

그러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는 안 후보에 "박지원 대표를 국민의당에서 내보내야 한다. 4억5000만 달러를 대북에 송금하고 감옥 갔다왔고, 친북인사인 걸 안다. 시중에서는 안 후보가 대통령되면 대북정책에 대해서는 박 대표가 대통령된다고 한다. 내보낼 의향이 있냐"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내가 최근까지 들은 말이 CEO 출신이라 독선적이고 혼자 결정한다는 말을 들었다. 그런데 갑자기 '박지원 상왕론'이 나왔다. 뒤에서 조종한다고"라며 "네거티브도 일관성이 있어야 한다. 나는 창업주다. 난 국민의당을 창당했다. 지금 하는 말은 스티브 잡스가 바지사장이라는 말과 똑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홍 후보는 "그럼 안 후보 당이네?"라 물었고 안 후보는 "민주적 절차에 따라 대통령 후보가 됐다"고 말했다. 또, 홍 후보는 "후보가 된 과정을 묻는 건 아니다. 박지원을 내보낼 수 없다는거냐"고 말하자 안 후보는 "모든 사람마다 장단점이 있고 역할이 있다"고 즉답을 피했다.

bdj@tf.co.kr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