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현장] '안철수 선거운동원도 반한' 유승민 "열심히 하겠습니다"

  • Ptoday | 2017-04-19 12:00:00
마음은 유승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악수한 후 사진 촬영을 요청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거 운동원. /노원=변동진 기자
마음은 유승민♥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와 악수한 후 사진 촬영을 요청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거 운동원. /노원=변동진 기자

[더팩트ㅣ노원=변동진 기자] "안녕하세요. 유승민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이른 아침 노원역에 나가 출근하는 시민들의 두 손을 꼭 잡았다. 또, 현장을 지나가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 선거 운동원들과의 사진 촬영도 흥쾌히 허락하는 등 대인배의 면모를 보여줬다.

유 후보는 19일 오전 7시 서울 강북구 국립 4.19 민주묘지에서 참배 및 헌화 마친 후 곧장 노원역 9번 출구로 이동해 출근길 유세에 나섰다. 현장에는 지상욱 의원과 홍철호 의원, 이준석 노원병 당협위원장 등이 나와 힘을 보탰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8시 서울 노원구 노원역 9번 출구 앞에서 출근하는 시민들과 안수하고 있다. /변동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19일 오전 8시 서울 노원구 노원역 9번 출구 앞에서 출근하는 시민들과 안수하고 있다. /변동진 기자

유 후보는 이날 8시 출근하는 시민들에게 악수를 건네며 "안녕하십니까. 유승민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고 인사했다. 그를 지원하기 위해 나온 운동원들은 "오늘 밤 10시 토론회에서 보여드리겠습니다" "안보 전문가" "경제 전문가" "열심히 하겠습니다"라며 큰 목소리로 복창했다.

시민들은 유 후보를 반갑게 맞이했지만, 일부는 모른 채 지나가 그의 두 손을 민망하게 만들었다. 이 같은 상황이 반복되던 중 갑자기 나타난 30대 남성은 유 후보에게 싸인을 받은 후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마세요. 끝까지 화이팅"이라는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뿐만 아니라 40대 여성은 정치에세이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를 꺼내 사인을 받았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게 사인을 요청하는 30대 남성. /변동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게 사인을 요청하는 30대 남성. /변동진 기자

서울 성북동에서 왔다는 이 남성은 <더팩트> 취재진에 "(가족에게)출근하기 전 '누구 만날 사람 있다'는 말을 전하고 왔다. 유 후보가 갖고 있는 식견이나 경험, 능력에 비해 너무 힘들어 보여서 응원하러 온 것"이라며 "(구)새누리당 원내대표 시절 연설(2015년 국회 원내교섭단체 대표연설)을 듣고 팬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끝까지 응원할 것이고,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다. 그리고 부모님이나, 처가 식구들 제가 잘 설득해서 유 후보 찍을 수 있게 힘써보겠다"고 덧붙였다.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자신의 정치에세이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를 꺼낸 40대 여성에 사인을 하고 있다. /노원=변동진 기자
유승민 바른정당 대선후보가 자신의 정치에세이 나는 왜 정치를 하는가를 꺼낸 40대 여성에 사인을 하고 있다. /노원=변동진 기자

또, 유 후보 팬카페 '유심초' 회원들도 노원역으로 나와 '기적'이란 꽃말을 가진 파란 장미를 전달했다. 3% 안팎의 지지율에 갇힌 유 후보가 대통령에 당선되는 기적을 일으키길 바란다는 의미다.

아울러 유 후보가 유세를 마치고 토스트를 먹던 중 갑자기 갑자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측 운동원들은 반갑게 악수하며 기념 사진을 촬영하는 등 훈훈한(?) 분위기를 연출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빼어난 미모로 '국민장인'이란 별칭을 만들어준 유 후보의 딸 유담 양도 중간고사가 끝나는 오는 27일부터 선거 운동에 동참, 20~30대 표심을 공략할 예정이다.

bdj@tf.co.kr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