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표 외교·안보, "北 비핵화와 인도적 지원…아이언돔 조기 배치" [TF사진관]

  • 포토 | 2021-09-22 15:48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ㅣ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윤석열 후보는 이날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며 한반도 정세와 한·미·중·일 외교 관계와 병영 개혁, 한국판 아이언돔 조기 도입 등 11개 과제를 짚고 구상을 밝혔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윤석열 후보는 "북한 비핵화를 지속적으로 추구하면서 현재의 단절과 대결의 남북관계를 개방과 소통, 협력의 남북관계로 전환하겠다"며 '남·북·미 상설 연락사무소' 설치와 대북 인도적 지원 사업 추진안을 설명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또 미국과 중국, 일본과의 외교 관계에 대한 비전을 밝혔다. 미국과의 보건, 기후 변화, 신기술, 우주, 사이버 등의 협력을 확대해 포괄적 전략동맹을 실천하겠다고 공약했다. 중국과는 '한·중 협력시대'를 일본과는 '한·일 김대중 오부치 선언 2.0 시대'를 실현하는 외교 정책을 예고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안보와 직결된 군에 대해서는 "4차 산업혁명을 기반으로 한 '국방혁신 4.0'을 추진하겠다"며 "인공지능 기반의 무인 및 로봇 전투체계를 조기에 도입함으로써 병력은 줄이고 국방력은 키우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윤석열 후보는 한국형 아이언돔 조기 배치를 추진해 "북한의 미사일, 장사정포 위협으로부터 국민의 안전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경선 후보가 2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ilty012@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