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피해 그늘 찾는 시민들 [TF사진관]

  • 포토 | 2021-07-26 15:57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더팩트ㅣ윤웅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기상청은 이날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낮 최고기온이 35도, 일부 서쪽 내륙은 38도 내외로 오르며 매우 덥겠다고 밝혔다.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전국적으로 폭염특보가 발효된 26일 오후 서울 종로구 청계천에서 시민들이 더위를 피해 발을 담구고 있다. /윤웅 기자

fastrain@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