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MA
팬앤스타
IMR

나경원-오세훈, 연이틀 토론회 격돌...신경전 '치열' [TF사진관]

  • 포토 | 2021-02-23 17:32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함 예비후보가 첫 토론회에서 각각 과거 원내대표 시절 책임과 서울시장직 사퇴 문제를 두고 충돌했다. /국회사진취재단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함 예비후보가 첫 토론회에서 각각 과거 원내대표 시절 책임과 서울시장직 사퇴 문제를 두고 충돌했다. /국회사진취재단

[더팩트ㅣ이새롬 기자] 4·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예비후보가 연이틀 토론회에서 맞붙으며 신경전을 펼쳤다.

23일 서울 용산 백범기념관에서 열린 당 경선 후보 제3차 맞수토론에서 나 후보는 오 후보가 총선 패배 책임을 남들에게 돌리고 있다며 비판했고, 오 후보는 나 후보의 복지 공약에 재원 근거가 없다고 따졌다. 오 후보는 "공약 욕심이 많으셨다. 이것저것 나눠줄 거 해보니 감당 못하는 것"이라며 나 후보의 현금성 공약을 비판했다. 그는 나 후보가 제시한 숨통트임론, 양육수당 등을 실현할 재원 마련이 사실상 어렵다고 지적했다.

전날인 22일 100분 토론에서도 나 후보와 오 후보는 각각 과거 원내대표 시절 책임과 서울시장직 사퇴 문제를 두고 충돌했다.

나 후보는 오 후보에게 "인터뷰할 때마다 원내대표 시절에 강경투쟁했다고 하는데 저는 책임을 다한 것"이라며 "그러면 모든 국민이 광화문에 나가서 조국 사퇴를 외칠 때 바라만 보고 있어야했나"고 되물었다.

이에 오 후보는 "(강경노선이란 발언은) 본인이 '중도는 실체가 없다. 허황되다' 하신 것에 답변이었다"며 "연동형 비례제와 공수처법(반대 투쟁)으로, 원내대표 시절에 아무것도 얻어낸 게 없으시다. 1년 동안 하시면서 얻어낸 게 아무것도 없다면 국민께, 보수 표방하는 분들께 책임을 느끼셔야 하는 것 아닌가 하는 말씀"이라고 받아쳤다. 이에 나 후보는 오 후보의 무상급식 주민투표 사태를 거론하며 "스스로 내팽겨쳐버린 시장직을 다시 구한다는 게 과연 명분이 있겠느냐"고 반박했다.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중앙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겨원 전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대화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20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중앙당사에서 열린 '박원순 시정 잃어버린 10년 재도약을 위한 약속' 발표회에서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나겨원 전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대화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비전스토리텔링PT에서 나 후보(왼쪽)와 오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29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후보 비전스토리텔링PT에서 나 후보(왼쪽)와 오 후보가 인사를 나누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인사는 반갑게... 다시 '어색' /국회사진취재단
인사는 반갑게... 다시 '어색' /국회사진취재단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예비경선을 통과한 오신환-오세훈-나경원-조은희(왼쪽부터)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선거 본경선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경선 후보자 기호 추첨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예비경선을 통과한 오신환-오세훈-나경원-조은희(왼쪽부터) 후보가 8일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서울시장 선거 본경선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경선 후보자 기호 추첨을 하고 있다. /남윤호 기자

2번을 뽑은 뒤 사인을 마친 오 후보. /남윤호 기자
2번을 뽑은 뒤 사인을 마친 오 후보. /남윤호 기자

나 후보는 3번을 뽑았다. /남윤호 기자
나 후보는 3번을 뽑았다. /남윤호 기자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을 바꾸는힘 제1차 맞수토론'에서 오세훈 예비후보(왼쪽)와 나경원 예비후보가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16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열린 국민의힘 '서울을 바꾸는힘 제1차 맞수토론'에서 오세훈 예비후보(왼쪽)와 나경원 예비후보가 악수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3차 맞수 토론에 앞서 나경원, 오세훈 후보가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23일 서울 용산구 백범김구기념관 대회의실에서 3차 맞수 토론에 앞서 나경원, 오세훈 후보가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취재단

saeromli@tf.co.kr
사진영상기획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 ※ 이 기사는 ZUM에 제공되고 있습니다.
    댓글 1개
AD
AD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