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가족 품으로 돌아간 세월호 희생자들의 영정'

  • 포토 | 2018-04-16 19:39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더팩트 | 안산=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이 끝난 가운데,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됐다. 이날 추모식을 끝으로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는 새로 설립될 '416 생명안전공원' 추모공원에 안치될 예정이다.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세월호 참사 4주기인 16일 오후 경기 안산시 단원구 정부합동분향소에서 '4.16 세월호참사 희생자 정부 합동 영결·추모식'을 마친 뒤, 희생자들의 영정과 위패가 유가족들에게 전달돼 텅 빈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동률 인턴기자

fedaikin@tf.co.kr
사진기획부 photo@tf.co.kr

더팩트 [페이스북 친구맺기] [유튜브 구독하기]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