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사진관] '최저임금 16.4% 인상'…시급 1만원 시대 첫 걸음

  • 포토 | 2017-07-17 14:05:00

<b>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은 이루어질까?</b>

[더팩트ㅣ임세준 기자] 최저임금위원회가 2018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4% 인상된 7530원으로 결정한 가운데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남산타워에는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을 표현한 1만 원 지폐가 붙어 있다.

최저임금위원회는 15일 열린 11차 전원회의에서 내년도 최저임금을 올해 시급 6470원에서 16.4% 인상된 시급 7530원으로 결정했다. 노동자위원 최종제시안 7530원(16.4% 인상)과 사용자위원 최종제시안 7300원(12.8% 인상)안을 표결에 부쳐 노·사·공익위원 전체 27명의 투표 결과 노동자위원 제시안 15표, 사용자위원 제시안 12표로 2018년도 최저임금은 노동자위원안 7530원으로 최종 결정됐다. 이는 최저임금제도가 시행된 1988년 이래 액수로는 최대폭이며 11년 만에 첫 두 자리수 인상률을 기록하며 문재인 대통령의 2020년 목표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이 본격적으로 이행되는 모습이다. 그러나 즉각 재계는 열악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의 지불능력을 고려하지 않은 인상률에 대해 우려를 표명하기도 해 시행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15일 최저임금위원회는 2018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4% 인상한 7530원으로 결정
15일 최저임금위원회는 2018년도 최저임금을 올해보다 16.4% 인상한 7530원으로 결정

1988년 최저임금제도 시행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인상했지만... 1만 원을 향해 갈 길이 멀다.
1988년 최저임금제도 시행 이래 가장 큰 폭으로 인상했지만... 1만 원을 향해 갈 길이 멀다.

지금도 한 시간 열심히 일해봐야 고작 햄버거 한 세트 수준의 시급 수준
지금도 한 시간 열심히 일해봐야 고작 햄버거 한 세트 수준의 시급 수준

최저임금은 사람이 사람답게 생활할수 있는 최소한의 권리다.
최저임금은 사람이 사람답게 생활할수 있는 최소한의 권리다.

여태껏 낙수효과를 기대하며 열심히 달려왔지만... 기업에 쌓이는 사내유보금은 500조를 돌파한 지 오래
여태껏 낙수효과를 기대하며 열심히 달려왔지만... 기업에 쌓이는 사내유보금은 500조를 돌파한 지 오래

돈이 돌지 않자 소상공인들은 인력 활용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돈이 돌지 않자 소상공인들은 인력 활용에 난색을 보이고 있다.

물가상승률에 못 미친 임금상승률로 인해 이제 대규모 할인이 아니면 시민들은 지갑을 열지 않게 되고
물가상승률에 못 미친 임금상승률로 인해 이제 대규모 할인이 아니면 시민들은 지갑을 열지 않게 되고

소비할 여력이 없어 벼랑 끝으로 점점 내몰리는 소상공인과 시민들
소비할 여력이 없어 벼랑 끝으로 점점 내몰리는 소상공인과 시민들

이번 최저임금상승이 경제 활성화의 첫 신호탄이 되길 기대해본다.
이번 최저임금상승이 경제 활성화의 첫 신호탄이 되길 기대해본다.

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은 이루어질까?
과연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 원 공약은 이루어질까?

limsejun0423@tf.co.kr
사진기획팀 photo@tf.co.kr
AD
AD
[인기기사]
AD
오늘의 TF컷
  • 실시간 TOP10